최신 1090호
2018.07.08

지난 호 보기

구독하기

- 세 탈북청년의 특별한 입교식 - 김도은·심서주·박혜지 교도

한울안이 만난 사람 | ‘통일의 밀물이 들어옵니다’

by 관리자 posted Mar 13, 2018
Extra Form
extra_vars1 평창올림픽으로 시작된 여자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과 북한응원단, 김여정·김 영남의 방남 그리고 이어진 대북특사 파견으로 남북 화 해무드가 조성되는 가운데 좌산상사도 평화통일호소문 을 발표해 통일의 염원을 더 했다. 이러한 가운데 4일(일) 시 민선방·서울정토교당에서 는 특별한 세 사람을 주인공 으로 한 입교식이 열렸다. 북 한을 탈출해 이제 막 한국에 정착한 김도은, 심서주, 박 혜지 교도가 바로 그들이다. (편집자 주)

한울안이만난사람(새터민입교식)-1.jpg

* 북한에 아직 가족이 남아있는 관계로 사진을 모자이크 처리 했습니다.

 

  “교역생활 30년 동안 가장 먹먹하고 소중하고 고마운 시간이다. ‘어찌 다행히 이 친구들을 만났을까?’하는 생각이 든다. 한 달 동안 함께 법회를 보고 이번 설 명절에도 교당에서 함께 지내면서 북한에서 중국과 라오스로 그리고 이 땅에 오기까지의 극적인 여정을 들었다”며 정성스럽게 입교식을 준비한 한은경 교무(시민선방·서울정토교당)의 감격스런 표정과는 달리 20대인 젊은 신입교도들은 여느 한국청년들과 마찬가지로 마냥 즐겁게 웃는 얼굴이다.


  국내 유일의 북한이탈주민 교육기관인 ‘하나원’ 동기인 세 사람 가운데 원불교의 문을 처음으로 연 사람은 김도은 교도, 막강한 재력과 인적 구성을 가진 개신교와 천주교·불교가 아닌 원불교를 찾게 된 이유는 그들의 극성맞은 선교도 부담스러웠고 조용하게 책 읽고 싶어서였단다.


  한국사회에 적응하기 위해 하나원에서 교육을 받고 있는 탈북자들을 위한 법회를 진행중인 이진선 교무(수원시립노인전문요양원)는 이런 김 교도를 ‘평화의친구들’에서 근무하고 있는 이경민 사무국장(정토)과 인연을 맺게 했고, 비슷한 시기에 열린 대학선방에 또래의 대학생들과 함께하며 ‘신앙’이라는 새로운 세계에 눈을 뜨게 됐다. 이후 김 교도를 중심으로 하나원 동기인 심서주 · 박혜지 교도가 인연이 되어 법회에 함께하며 불제자로 거듭나게 됐다.


  북한에 있을 때도 수재였고, 공부가 너무 하고 싶어서 한국에 왔다는 김도은 교도(사진 정중앙)는 “지금 대학입시를 준비하고 있다. 북한사람들을 위한 인권변호사가 되고 싶다”며 “입교를 하게 되어 너무 설렌다. ‘일원상서원문’에 나온대로 심신을 원만하게 수호·사용하고 사리를 원만하게 아는 공부를 해서 내 안의 부처님을 찾고 싶다”며 어른스럽게 소감을 전한다.


  최근에 북한에 계신 어머니의 열반이라는 슬픈 소식을 접한 심서주 교도(사진 왼쪽 두번째)는 교당에서 천도재를 모시면서 신심을 다졌다. 간호사가 되고 싶다는 소망과 함께 “새로운 법문 만나서 너무 고맙습니다. 저를 이끌어준 도은이도 고맙고 경민 정토님께도 감사드립니다. 부족하지만 최선을 다하겠습니다”라며 밝게 웃는다.


  활발한 성격 탓에 하나원 동기 총무를 맡아 활동한다는 박혜지 교도(사진 오른쪽 두째), 중국어도 능통해 지금은 법률사무소에서 통역비서로 일하고 있다. “짱(!)이예요! 너무너무 좋아요. 보통급 십계를 받았으니 모든 행동을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라며 벌써 한국 사람이 다 된 것 같은 말투로 살갑게 답한다.


  뒤에서 그림자처럼 이들을 챙기는 이경민 사무국장(사진 맨 오른쪽)은“ 작년기준으로 탈북자가 4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그동안 이 사람들을 어떻게 교화할까 고민했었는데 마침 창립 15년을 맞은 ‘평화의친구들’의 설립목적에 맞는 사업을 찾은 것 같고, 이에 맞춰 인연들이 나타나 ‘드디어 때가 됐구나’하는 감동이 밀려듭니다. 이제 남북한의 원불교 청년들이 통일한국의 주역이 될 수 있도록 인재로 키우고, 사회통합의 주역이 되도록 밀어 주겠습니다”라며 한숨을 돌린다.


  올해 이사장에 취임한 조담현 교도(마포교당, 변호사, 사진 맨 왼쪽)역시 “이번 입교식을 기점으로 통일교화의 첫 씨앗이 심어질 것으로 기대합니다. 앞으로 평친은 탈북청년들의 대학입시와 사회적응을 위한 대안학교를 세울 것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이제 탈북청년들을 위한 법회를 개설하고 미래에는 뜻있는 탈북청년들을 전무출신으로 양성해 통일 이후의 교화를 위해 내다 보겠다”며 사람 좋은 너털웃음을 보인다.

 

  통일이라는 거대담론을 넘어 차근차근 이어갈 천진난만 세 탈북청년과 ‘평화의친구들’의 합동작전에 묵직한 관심을 가져보면 어떨까?


문의 : 02)749-1513
사단법인 평화의친구들


  1. [1078호]  지상강좌┃원불교 사드철폐운동의 의미(Ⅰ)

    원익선 교무(원광대학교 정역원)

    1. 사회참여와 평화운동의 당위성 사드반대운동에 참여하는 원불교의 종교적인 성격은 시민종교와 공공종교라고 할 수 있다. 역으로 이러한 성격을 살펴보면 원불교의 사드반대운동에 수반되는 평화운동의 당위성을 ...
    Date2018.04.08 Views15
    Read More
  2. [1078호]  『제주4·3 희생영령들에게』

    경산종법사 천도 축원법문

    제주 4·3 희생 영령들이시여! 좌우 이념 대립이 빚어낸 불행한 우리 역사 속에서 무고하게 희생된 영령들의 넋을 위로하고 깊은 애도의 마음으로 추모하며 삼가 명복을 빕니다. 아직도 치유되지 못한 상처와 ...
    Date2018.04.05 Views12
    Read More
  3. [1077호]  지상강좌┃업業과 과보果報에 대하여 - 미투(#MeToo) 운동에 즈음하여 나와 우리를 성찰하다 (下) -

    민순의(한국종교문화연구소 연구위원)

    마지막으로 가외의 태도, 셀프용서에 대해 생각해 본다. 대한민국에서 미투 운동의 물꼬를 텄던 그 여검사의 폭로, 그리고 그 가해자로 지목된 이가 교회에서 했다는 “하느님께서… 저의 교만을 회개할 ...
    Date2018.04.05 Views13
    Read More
  4. [1077호]  한울안이 간다┃무기 말고 평화

    한울안이 간다┃종교인이 만드는 평화(Ⅲ)

    # 백발의 ‘청년’이 그리는 평화 백발이 성성한 채 곧 여든을 바라보는 조각가 긴조 미노루씨(사진 위), 오키나와 출신으로 고향을 떠나 일본 본토에서 고등학교 영어교사를 하던 그는 고향에서 벌어지는...
    Date2018.03.29 Views13
    Read More
  5. [1076호]  지상강좌┃업業과 과보果報에 대하여 - 미투(#MeToo) 운동에 즈음하여 나와 우리를 성찰하다 (上) -

    민순의(한국종교문화연구소 연구위원)

    끝이 없다. 연일 새로운 사건이 폭로될 뿐 아니라, 폭로의 영역이 제곱평방의 차원으로 확대되고 있다. 20세기 후반 이후 반세기 가까이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살아온 필자에게 여성혐오(misogyny)의 문화는 낯설지...
    Date2018.03.24 Views15
    Read More
  6. [1076호]  한울안이 간다┃요미탄촌과 치비치리가마 그리고 시무쿠가마

    한울안이 간다┃종교인이 만드는 평화(Ⅱ)

    # 미군 상륙의 땅‘요미탄 마을’ 1945년 4월 1일 미군이 오키나와 섬 서쪽 해안에 상륙하자, 주민들은 가마(동굴)와 귀갑무덤(龜甲塚)에 몸을 숨겼다. 요미탄촌 나미히라구(波平區) 주민의 대부분은 마을...
    Date2018.03.24 Views10
    Read More
  7. [1075호]  특집 | 4차 산업혁명과 영성靈性시대(Ⅱ)

    소경택 교도(본명 광섭, 서울대학교 물리천문학부 명예교수)

    IV. 교화방편 널리 중생을 교화하기 위하여서는 상황에 따라 알맞은 방편이 필요하다. 불교의 ‘법화경’‘비유품’에 이에 관한 유명한 이야기가 있다. 어떤 나라의 한 마을에 큰 장자가 있었...
    Date2018.03.21 Views16
    Read More
  8. [1075호]  한울안이 간다┃오키나와를 할퀸 고난의 그림자

    한울안이 간다┃종교인이 만드는 평화(Ⅰ)

    # 남방의 빛나는 별, 오키나와 오키나와는 일본의 남쪽, 류큐(琉球) 제도에 위치하고 있다. 기후는 한겨울에도 평균 기온이 18℃이상 되는 열대 기후로 씰 일행이 방문하던 당시는 설날 이전이었는데 평소 오키나와의...
    Date2018.03.20 Views10
    Read More
  9. [1074호]  기획탐방┃햇빛 나눔을 넘어서

    강해윤 교무(둥근햇빛발전협동조합 이사장)

    올해는 방언공사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소태산 대종사께서 구인 제자들과 함께 간척지를 막아서 농토를 만들었던 방언공사는 가난한 지역 주민들에게 농사를 지을 수 있는 땅을 마련해 주는 것으로 그 시절에 가장...
    Date2018.03.14 Views11
    Read More
  10. [1074호]  특집 | 4차 산업혁명과 영성靈性시대(Ⅰ)

    소경택 교도(본명 광섭, 서울대학교 물리천문학부 명예교수)

    # 인공지능 출현의 역사적 의의 4차 산업혁명의 거대한 변화의 바람이 불어오고 있다. 산업의 지대한 변화가 예상되기 때문에 산업혁명이라 하지만,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인공지능이 불러올 문명 전반의 대 변혁을...
    Date2018.03.14 Views16
    Read More
  11. [1074호]  한울안이 만난 사람 | ‘통일의 밀물이 들어옵니다’

    - 세 탈북청년의 특별한 입교식 - 김도은·심서주·박혜지 교도

    * 북한에 아직 가족이 남아있는 관계로 사진을 모자이크 처리 했습니다. “교역생활 30년 동안 가장 먹먹하고 소중하고 고마운 시간이다. ‘어찌 다행히 이 친구들을 만났을까?’하는 생각이 든다. ...
    Date2018.03.13 Views18
    Read More
  12. [1073호]  특집 | 원대한 꿈을 가진 큰 사람을 키운다(完)

    박은원 교도(원남교당)

    진실, 실력, 공심, 인성관리 역량의 기본 인격을 갖추고 세 가지 믿음을 바탕으로 마음에 점화를 시켜 마음으로 공부를 하며 사고력, 집중력, 주의력의 기본 실력을 바탕으로 하되 일과 공부를 잘 할 뿐만 아니라 자...
    Date2018.03.04 Views20
    Read More
  13. [1073호]  특집 | 좌산상사의 남북평화통일호소문(南北平和統一呼訴文)

    우리 한민족은 지금 평창 동계 올림픽 축제를 개최하면서 민족 웅비의 나래를 펴고 있습니다. 모처럼 남북이 함께하면서 평화로운 만남을 이룩하고 있습니다. 이 늙은이는 이 기회에 남북이 하나 되어 평화통일을 이...
    Date2018.03.04 Views33
    Read More
  14. [1072호]  특집 | 원대한 꿈을 가진 큰 사람을 키운다(2)

    박은원 교도(원남교당)

    지난 2년 간 10주 교육 프로그램을 기수별로 운영하여 지금까지 총 44명의 교육생을 배출하였습니다. 대표적인 교육성과로 두 학생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서울대 재료공학부 안건 학생은 유무념 공부와 새삶 일과를...
    Date2018.02.26 Views19
    Read More
  15. [1072호]  기획탐방 | 네팔 포카라교당 에너지자력의 시작 ‘햇빛발전소’

    김상근 교도(영등포교당, 둥근햇빛발전협동조합 이사)

    작년 본격적으로 네팔에 햇빛발전소를 위한 일들이 진행되었습니다. 비용문제로 한국에서 인력과 자재들을 보내지 않고 현지에서 준비되었습니다. 포카라 교당의 모시은 교무님이 많은 정성과 노력으로 직접 현지 업...
    Date2018.02.26 Views17
    Read More
  16. [1071호]  기획탐방 | 이제는 기후변화에 응답할 때

    오윤경 사무국장(둥근햇빛발전협동조합)

    날씨가 너무 춥습니다. 그런데 6개월 후면 다시 우린 지금보다 50도이상 높은 한국날씨에 힘들어하고 있겠지요? 다들 요즘 날씨는 춥거나 미세먼지라며 걱정이 많습니다. 지구가 몸살을 앓고 있는 걸까요? 다른 나라...
    Date2018.02.14 Views26
    Read More
  17. [1071호]  특별기획 | 「수위단원 선거규정」 연구보고 Ⅱ (完)

    1편 보러가기 수위단은 원불교의 최상위 교화단이며, 수위단원으로 구성된 수위단회는 최상위 결의기관이다. 수위단의 단장은 종법사가, 단원은 선거로 선출한 정수위단원 남녀 각 9명과 정수위단에서 선출한 봉도(출...
    Date2018.02.13 Views15
    Read More
  18. [1071호]  한울안이 만난 사람 | 미래의 원불교, 콘텐츠로 승부한다

    이진수 교무

    박대성 편집장(이하 박) : 이진수 교무하면 차와 단아한 한복이 떠오릅니다. 어떤 인연으로 이런 길에 들어서게 됐는지? 이진수 교무(이하 이) : 처음 일본인이 미국동부의 교육도시 보스턴에 가서 다도(茶道)와 선(...
    Date2018.02.13 Views20
    Read More
  19. [1070호]  특집 | 원대한 꿈을 가진 큰 사람을 키운다(1)

    박은원 교도(원남교당)

    저는 사단법인 ‘새마음 새삶회’에서 원대학인성교육 사업팀장을 맡고 있으며, 원남교당의 일반교도이자 시민선방의 청년회원이면서 KT에서는 마케팅전략본부에 과장으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저는 대학생...
    Date2018.02.04 Views36
    Read More
  20. [1070호]  특별기획 | 「수위단원 선거규정」 연구보고 Ⅰ

    수위단은 원불교의 최상위 교화단이며, 수위단원으로 구성된 수위단회는 최상위 결의기관이다. 수위단의 단장은 종법사가, 단원은 선거로 선출한 정수위단원 남녀 각 9명과 정수위단에서 선출한 봉도(출가)수위단원 ...
    Date2018.02.04 Views1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2 Next
/ 52

로그인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