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1104호
2018.10.28

지난 호 보기

구독하기
최신호 주요기사
최근 많이 본 기사
 
연재

내 생애 처음 만나는 명상(36) ㅣ 박대성 교무(본지 편집장, 길용선원 지도교무)

명상의 STAR 공식(2)

by 관리자 posted Jul 05, 2018
Extra Form

박대성 편집장.jpg

 

  두 번째의 ‘T’는 ‘전환(transformation)’입니다. 수행은 분별을 멈추는 것만으로도 엄청난 변화가 시작됩니다. 좌선이나 명상을 하는 순간, 부담으로 다가왔던 폭포수와 같은 생각의 물결을 하나하나 있는 그대로 바라볼 수 있게 됩니다. 달리 표현하자면 태도의‘변화’라고 말할 수도 있습니다. 분별과 주착이 멈추게 되면 이제껏 명상 도중, 마음의 장(場)에서 벌어졌던 온갖 번잡하고 혼란한 현상들이 수행을 돕는 도반으로 전환됩니다.


  그래서 옛말에‘악장제거무비초(惡將除去無非草) 호시간래총시화(好視看來摠是花)’라고 했습니다. 밉게 보아 뿌리 뽑으려 하면 잡초 아닌 것이 없고 보기 좋아 돌아보면 꽃 아님이 없다는 말이죠. 하나 더 보태서 옛 사람의 말을 인용한다면 “사랑하면 알게 되고 알게 되면 보이나니, 그때 보이는 것은 전과 같지 않으리라”라는 말씀입니다. 이 말은 조선 정조 때의 문장가 유한준이 남긴 명언입니다. 유홍준 교수의 「나의 문화유산답사기」의 1권에 소개된 구절로 제가 20여년을 넘게 좋아하는 문장입니다.


  원문은 “지즉위진애 애즉위진간 간즉축지이비도축야(知則爲眞愛愛則爲眞看看則畜之而非徒畜也)”로 의미는 “알면 곧 참으로 사랑하게 되고, 사랑하면 참으로 보게 되고, 볼 줄 알게 되면 모으게 되니 그것은 한갓 쌓는 것이 아니다”입니다. 미술적 안목에 대한 글로 주로 소개가 되지만 저는 이를“분별을 멈추게 되면 오욕칠정을 간직한 자신의 마음마저도 있는 그대로 사랑하게 되는 엄청난 변형(transformation)이 일어나고, 그렇게 되면 저절로 참나(無我)가 드러나게 된다”고 수행적 측면으로 풀어보게 됩니다. 이처럼 판단을 멈추면 명상과 일상생활에서의 마음의 상태가 180도 전환됩니다. 이쯤 되면 진정한 수행의 큰 길에 들어섰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 다음의 ‘A’는 ‘수용(Acceptance)’하는 것입니다. 명상을 하려고 앉는 순간 천 가지 만 잎사귀로 생각이 뻗어나가기 시작합니다. 이것을 제어하겠다고 나서는 순간 어긋나고 맙니다. 수행을 지도하다 보면 많은 초심자가 좌선을 하려고 앉으면 생각이 폭포처럼 쏟아지는 현상을 느낀다고 하소연 하는데 대개 이 경우는 기존의 의식이 정화(淨化)되는 단계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한 생각의 천만 변화를 그저 주시(注視)하고 받아들이는 자가 되어야합니다. 어떠한 현상이 일어나더라도 ‘나의것, 나의 생각, 나의 느낌’이라는 에고(ego, 我相)를 배제하고 철저하게 제3자의 객관적 시각으로 모든 것을 관찰하고 수용해야합니다. 그 생각(客)과 나 자신(主)을 철저하게 분리해야 합니다. 마음의 세계에서 벌어지는 모든 상황과 탈동일시(脫同一視)를 유지해야 합니다. 생각은 생각일 뿐입니다. 100% 수용하면 100% 흘러갑니다.


  여기에서 수용(受容)하라는 것은 ‘무비판적’으로 수용하라는 것입니다. 혹자는 무비판적이라는 단어에 걸려서 ‘그렇다면 아무 것이나 전부 수용하고 잡념을 끓이던, 졸음에 빠지던 마음대로 하라는 것이냐’라고 반문할 수 있습니다. 당연히 그것은 아닙니다. 졸더라도 조는 놈을 지켜보는 ‘그것’과 망상에 빠진 놈을 바라보는 ‘그것’이 또렷하게 남아 있다면 초심자의 수행으로써는 훌륭한 경지입니다.


  하나 덧붙이자면 좌선이나 명상을 하는 동안 마음의 장(場)에서 일어난 모든 현상 중에 걸러 내고 말고 할 것이 따로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면 ‘멈춤(S)’과 ‘전환(T)’이 잘 이루어진 것은 아닙니다. 이 두 가지가 순숙되면 마음에서 일어난 모든 현상은 뽑아야할 잡초가 아니라 길러야할 약초로 ‘수용(A)’이 됩니다.


  1. [1104호]  wonglish | 대종경 서품 제15장中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오늘에 있어서 아직 증명하지 못할 나의 말일지라도 허무하다 생각하지 말고, 모든 도에 의하여 차차 지내가면 /멀지 않은 장래에 가히 그 실지를 보게 되리라” “Do not be discouraged that my ...
    Date2018.11.13 Category연재 Views0
    Read More
  2. [1103호]  행복의조건 | 194. 경계에 반응하는 태도

    글.그림 이수현

    Date2018.11.13 Category만평 Views1
    Read More
  3. [1103호]  도문(道門)의 마스터키(Master key)

    박교무의 ‘유림산책’儒林散策 (27) | 박세웅(성호) 교무(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연구소 HK교수)

    어릴 적 우리 집에는 서로 다른 6가구가 모여 살았다. 누군가 혹 열쇠를 안에 넣고 방문을 잠그거나 열쇠를 잃어버리는 상황이 생기면, 그들은 어머니를 찾아왔다. 어머니는 그 집의 주인으로서 6가구의 모든 방문을...
    Date2018.11.08 Category연재 Views8
    Read More
  4. [1103호]  묵상심고의 방법

    길튼교무의 정전산책 (126) ㅣ 방길튼 교무(나주교당)

    『정전』「심고와 기도」의 장에 ‘심고와 기도’의 종류가 제시되어 있습니다. 하나는 묵상심고이고 또 하나는 실지기도와 설명기도입니다. 심고와 기도에 있어서 “상대처가 있는 경우에는 묵상 심...
    Date2018.10.29 Category연재 Views33
    Read More
  5. [1103호]  wonglish | 대종경 서품 제13장中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마음이 한 번 전일하여 조금도 사가 없게 되면 곧 천지로 더불어 그 덕을 합하여 모든 일이 다 그 마음을 따라 성공이 될 것이니” “If your mind is concentrated and completely devoid of self...
    Date2018.10.23 Category연재 Views10
    Read More
  6. [1102호]  행복의조건 | 193. 두 개의 눈

    글.그림 이수현

    Date2018.10.23 Category만평 Views4
    Read More
  7. [1102호]  어쩌면 후천시대는 오는게 아니라 만들어야 하는 시대인지도 모르겠다

    사진으로 만나는 한국 토착 사상 기행 - 23 | 천지은 교도 (원불교출판사 편집장, 남중교당)

    화창한 가을날 일부 김항의 묘소에 다녀왔다. 1898년 73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일부는 충남 논산시 양촌면 남산리 산 41-1에 전형적인 유학자의 무덤 양식으로 자리를 잡았다. 묘 입구에는 현재 후손이 살고 있다...
    Date2018.10.23 Category연재 Views4
    Read More
  8. [1102호]  세월이주는가장큰선물, 공감과용서

    「고마워요, 유행가」 ㅣ 조휴정(수현, 강남교당) KBS1 라디오 ‘박종훈의 경제쇼’연출

    김종찬 ‘당신도 울고 있네요’ 가을은 울기도 좋은 계절입니다. 원래도 눈물이 많긴 했지만, 가을에는 더 자주, 시도 때도 없이 눈물이 납니다. 뉴스를 보다가도 눈물이 나고 아장아장 걷는 귀여운 아기를...
    Date2018.10.23 Category연재 Views7
    Read More
  9. [1102호]  신간 | ‘설화, 욕망을 품다’

    이경식(혜화) 교도의 신간

    신실한 신앙인이자, 문학도인 이경식(혜화) 교도가 신간 『설화, 욕망을 품다』를 출간했다. 민속과 문학의 접점에서 구비문학을 발견하고 오랜 세월 설화를 연구한 이 교도는 결과물로 용 설화를 다룬『미르』에 이...
    Date2018.10.23 Views4
    Read More
  10. [1102호]  배움의 네 단계

    내 생애 처음 만나는 명상(41) ㅣ 박대성 교무(본지 편집장, 길용선원 지도교무)

    우리가 무엇(그것이 학습을 통한 지식이든, 명상을 통한 지혜이든)을 배우기 위해서 거쳐야하는 네 가지의 단계가 있습니다. 그것을 ‘의식의 네 단계’라고 부르기로 하겠습니다. 그 중에 첫번째 단계는 ...
    Date2018.10.23 Category연재 Views3
    Read More
  11. [1102호]  wonglish | 대종경 서품 9장中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그대들은 자타의 관념을 초월하고 오직 공중을 위하는 본의로만 부지런히 힘쓴다면 일은 자연 바른 대로 해결되리라” “If you transcend the conception of self and others and diligently work...
    Date2018.10.18 Category연재 Views17
    Read More
  12. [1101호]  신간 | 이용제 교무의 전통매듭수첩

    매듭이란 끈을 사용해서 엮고 맺고 조이는 방법으로 여러 가지 모양을 만드는 수법이나 그 만들어진 형태를 말한다. 최초의 매듭은 선사시대 사람들이 식물의 줄기나 나무껍질, 동물의 가죽, 털 등을 도구에 묶거나 ...
    Date2018.10.08 Views31
    Read More
  13. [1101호]  행복의조건 | 192. 꽃가루(화분)

    글.그림 이수현

    Date2018.10.08 Category만평 Views11
    Read More
  14. [1101호]  가을 하늘에서 온 메시지

    박교무의 ‘유림산책’儒林散策 (26) | 박세웅(성호) 교무(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연구소 HK교수)

    요즘 가을 하늘이 참 좋다. 높고 푸름이 절정을 이루어서 그 동안 미세먼지로 고통 받았던 일상들이 치유되는 기분이다. 가을은 베란다에 들어오는 햇살을 등 뒤로 하고 좋은 책 한권을 읽는 여유로도 좋고, 선선한 ...
    Date2018.10.08 Category연재 Views9
    Read More
  15. [1101호]  좌선과 그 공덕

    길튼교무의 정전산책 (125) ㅣ 방길튼 교무(나주교당)

    좌선은 마음에 있어 망념을 쉬고 진성(진여의 본성)을 나타내는 공부이며, 몸에 있어 화기를 내리게 하고 청정한 수기를 오르게 하는 방법입니다. 망념은 눈앞의 경계에 끌려 다니는 잡념 상태라면 진성(眞性)은 단...
    Date2018.10.08 Category연재 Views10
    Read More
  16. [1101호]  wonglish | 대종경 서품 4장(개교표어)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물질이 개벽(開闢)되니 정신을 개벽하자” “With this Great Opening of matter, let there be a Great Opening of spirit” * Great Opening : 개벽(開闢) 크게 열린다는 뜻입니다. ‘...
    Date2018.10.04 Category연재 Views11
    Read More
  17. [1100호]  신간 | 김효신 교도의『장자 - 내편』

    커뮤니케이션을 전공한 김정탁(법명 효신, 원남교당) 성균관대학교 교수가 새로운 시각으로 재해석한 「장자 - 내편」을 출간했다. 이 책을 통해 인류 역사상 가장 위대한 소통의 사상가인 장자를 만날 수 있다. 동...
    Date2018.10.01 Views11
    Read More
  18. [1100호]  행복의조건 | 191. 나의 범위

    글.그림 이수현

    Date2018.10.01 Category만평 Views7
    Read More
  19. [1100호]  “왜 일부는 정역을 만들고 전하려고 했을까?”

    사진으로 만나는 한국 토착 사상 기행 - 22 | 천지은 교도 (원불교출판사 편집장, 남중교당)

    ‘주역’은 공자가 가죽끈이 세번이나 끊어질 정도로 읽었다는 동양고전의 으뜸이다.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만든 원리가 ‘역’의 음양오행에 따른 것이라는 게 1940년에 발견된 해례본에 설명...
    Date2018.10.01 Category연재 Views7
    Read More
  20. [1100호]  초라하면 초라한 대로 찌질하면 찌질한대로 소중한 내 식구

    「고마워요, 시네마」 ㅣ 조휴정(수현, 강남교당) KBS1 라디오 ‘박종훈의 경제쇼’연출

    ‘고령화 가족’ 곧 추석입니다. 언젠가 저희 방송에 출연했던 외국인이 ‘명절을 이렇게 싫어하는 나라는 처음 봤다’고 할 만큼 벌써부터 ‘남자는 남자대로 여자는 여자대로 스트레스 ...
    Date2018.10.01 Category연재 Views1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8 Next
/ 148

로그인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