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 추가 배치 1년, 사드 배치 철회 촉구 청와대 앞 평화행동

사드 빼고 새로운 평화의 시대로

by 관리자 posted Sep 18,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Extra Form

사드1년.jpg

 

 

  사드 추가 배치 1년을 맞아 원불교성주성지수호비상대책위원회(이하 원불교대책위)와 성주·김천 주민, 시민사회단체는 9월 8(일) 청와대 앞에서 ‘사드 빼고 새로운 평화의 시대로, 문재인 정부는 응답하라!’집회를 열고 다시 한 번 사드 배치 철회를 촉구했다. 집회 참가를 위해 성주와 김천에서 상경한 주민들을 포함한 참가자들은 집회에 앞서 1시 30분부터 경복궁역에서 청와대앞 분수대까지 ‘새로운 평화의 시대 사드는 필요 없다’, ‘트럼프는 얼마든지 사드 도로 가져가라’, ‘미군과 경찰은 소성리를 떠나라’등 사드 배치 철회를 촉구하는 수십여 장의 현수막을 들고 평화 행진을 진행했다. 집회는 원불교대책위, 소성리사드철회 성주주민대책위원회, 사드배치 반대 김천시민대책위원회, 사드배치반대 대구경북대책위원회, 사드배치저지 부울경대책위원회(가),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이 공동 주최했다.


  이번 평화행동은 3일 전인 9월 6일 기자회견으로 시작되었으며, 참가자들은 기자회견 직후 문재인 대통령 면담을 신청하고, 청와대 앞 연좌농성과 릴레이 1인 시위를 이어가면서 대통령의 응답을 기다려왔다. 원불교·성주·김천·전국행동 대표자는 9월 7일(금) 이용선 청와대 시민사회수석 면담을 통해 주민들의 상황을 자세히 전하고, ‘임시 배치’라면서 부지 공사와 사드 장비 가동은 버젓이 진행되고 있다고 비판하며, 사드 운영을 위한 추가적인 기지 공사반대, 소성리 경찰병력 철수, 사드 배치 철회 등의 요구사항을 전달했다.

 

  이날 집회는 강현욱 교무(소성리 종합상황실 대변인)의 농성 보고와 이석주 소성리 이장, 김대성 김천시민대책위 위원장, 강해윤 교무(은혜의 집), 전국행동 정영섭 공동집행위원장의 여는 발언을 시작으로 오키나와에서 온 미군기지 반대 활동가와 김정욱 금속노조 쌍용자동차 지부 사무국장의 연대발언, 노래공연, 임순분 소성리 부녀회장의 편지글 낭독 순으로 진행되었다.


  마지막으로 참가자들은 “평화 정세 역행하는 사드 배치”, “주민 일상 파괴하는 불법 사드” 현수막을 찢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고 “사드 배치 철회하라!”, “문재인 정부는 응답하라!”등의 구호를 외치며 집회를 마무리했다.

 

박대성 8237452@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