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1105호
2018.11.04

지난 호 보기

구독하기
최신호 주요기사
최근 많이 본 기사
 
연재

「고마워요, 시네마」 ㅣ 조휴정(수현, 강남교당) KBS1 라디오 ‘박종훈의 경제쇼’연출

초라하면 초라한 대로 찌질하면 찌질한대로 소중한 내 식구

by 관리자 posted Oct 01, 2018
Extra Form

 ‘고령화 가족’

 

고마워요시네마.jpg

 

  곧 추석입니다. 언젠가 저희 방송에 출연했던 외국인이 ‘명절을 이렇게 싫어하는 나라는 처음 봤다’고 할 만큼 벌써부터 ‘남자는 남자대로 여자는 여자대로 스트레스 쌓이는 명절’류의 부정적 기사가 많이 나오는걸 보면 씁쓸합니다. 1년에 한두 번 만나는 건데도 이렇게 명절이 부담스러운 건 왜일까요.


  어쩌면 명절 그 자체보다 ‘사람’이 싫어서 아닐까요? 잔소리만 하는 집안 어른, 잘난 척 하는 성공한 친척, 끝없이 비교하고 얄밉게 구는 형제 등등 이런저런 핏줄의 인연이 불편해서 명절이 싫은걸겁니다. 그렇죠. 우리는 우리 의지와 상관없이 가족이 된 거니까요. ‘고령화가족(2013년작, 송해성 감독)’처럼 콩가루 집안이 꼭 영화 속 이야기겠습니까.


  나이든 엄마(윤여정) 집에 얹혀사는 한모(윤제문) 인모(박해일) 미연(공효진)은 한마디로 ‘막돼먹은 자식들’입니다. 전과자에 백수인 장남 한모는 나이값도 못하는 동네 건달이고 가족 중 유일하게 대학을 나와 영화감독까지 된 인모는 말이 영화감독이지 자살을 생각할 만큼 희망이 없어 보입니다. 웬만한 깡패 못지않게 거친 미연은 자신보다 더 거친 중학생 딸 민경을 데리고 엄마 집에 얹혀살면서 세 번째 결혼을 준비합니다.


  서로를 형, 동생, 오빠로 부르지 않고 욕을 달고 사는 삼남매의 일상을 보면 한숨이 절로 나지만 엄마는 단 한 번도 자식들을 탓하지 않습니다. 엄마 역시 복잡한 과거 속에서 고단하게 살아가는 인생이지만 늘 자식들의 밥을 챙기고 웃음으로 맞아줍니다. 그야말로 식구(食口)의 구심점인 엄마는 언제나 ‘밥 먹자’며 한자리에 가족을 불러 모읍니다. 칠십이 가까운 나이에 무거운 화장품가방을 어깨에 메고 거리를 누벼도 엄마에게 자식은 ‘소중한 내 새끼’인겁니다.


  이런 엄마 밑에서 자라서 그럴까요? 겉으로 보자면 콩가루 집안 맞고 우애라고는 찾아볼 수 없지만 위기가 닥치면 삼남매는 똘똘 뭉칩니다. 동생을 위해 교도소를 가고 형을 위해 뭇매를 맞아냅니다.


  그렇죠. 엄마가 사랑으로 품으면 자식들은 언젠가 일어나죠. 엄마가 따뜻하고 긍정적이면 자식들은 완전히 어긋나지 않습니다. 오랜만에 떠난 가족 여행에서 패싸움이 벌어져도 자식들이 단결했다며 좋아하고 피한방울 섞이지 않은 큰 아들도 차별 없이 ‘장남’으로 존중하고 실패하고 실수해도 탓하지 않는 엄마는 어느 성직자보다 위대합니다.


  ‘공부 잘하는 아들 = 국가 아들, 돈 잘 버는 아들 = 사돈 아들, 공부 못하고 돈 못 버는 아들= 내 아들’이라는 우스갯소리가 딱 맞아떨어지는 암담한 현실이지만 엄마는 오늘도 삼겹살을 열심히 구워 자식들 입에 넣어줍니다. 서로의 찌질한 과거를 용서하고 모자라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며 함께 따뜻한 밥한끼 나눌 수 있으면 그게 바로 ‘가족’임을 이 영화는 깨닫게 해줍니다.


  마지막 장면에서 인모와 엄마가 서로에게 묻습니다. 언제가 가장 행복했느냐고요. 인모는 자신의 영화가 개봉되었던 날이라고 하자 엄마는 대답을 못합니다. 그렇게 행복한 적이 없었느냐고 아들이 재차 묻자 엄마가 말하죠. “행복했던 날이 너무 많아서 언제가 가장 행복했는지 생각하는 중”이라고요. 이런 엄마가 있다면 이런 엄마를 사랑하는 형제가 있다면 명절이 싫을 수가 없을 겁니다.


  오래전부터 전해져오는 사소한 믿음을 좋아하는 저는 보름달을 보며 꼭 소원을 빌곤 했는데요, 언젠가 부터는 빌 소원은 없고 그저 감사하는 마음만 가득합니다. 영화 속 엄마만큼 훌륭하지도 않았는데 잘 자라준 아들들이 고맙고 순수하고 명랑한 며느리들이 한없이 사랑스럽고 이 세상에서 제 말을 유일하게 무서워해주는 남편도 눈물 나게 고맙고 착하고 속 깊은 시댁식구들, 친정언니…. 고맙고, 고맙고 또 고마운 가족들이 곁에 있기 때문입니다. 이번 추석 저녁에도 끝없이 이어질 가족 수다가 기대됩니다.


  1. [1105호]  행복의조건 | 196. 법있는 사랑

    글.그림 이수현

    Date2018.12.04 Category만평 Views23
    Read More
  2. [1105호]  법성(法城)의 성주(城主)

    박교무의 ‘유림산책’儒林散策 (28) | 박세웅(성호) 교무(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연구소 HK교수)

    최근 안시성전투를 내용으로 한 영화를 보았다. 645년 당 태종 이세민이 직접 이끄는 대군이 고구려 영토인 요동 지역의 안시성을 공격한다. 하지만 안시성의 고구려 병사 및 백성들은 적의 위세에 전혀 동요하지 않...
    Date2018.11.29 Category연재 Views9
    Read More
  3. [1105호]  염불과 자성

    길튼교무의 정전산책 (127) ㅣ 방길튼 교무(나주교당)

    『정전』「염불법의 요지」에서 “대범, 염불이라 함은 천만 가지로 흩어진 정신을 일념으로 만들기 위한 공부법이요, 순역(順逆) 경계에 흔들리는 마음을 안정시키는 공부법”이라 정의하고 있습니다. 그...
    Date2018.11.29 Category연재 Views7
    Read More
  4. [1105호]  wonglish | 대종경 서품 제16장中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소수인의 불교를 대중의 불교로, 편벽된 수행을 원만한 수행으로 돌리자는 것이니라” “The Buddhism of the few becomes a Buddhism of the many and this partial practice becomes a well-roun...
    Date2018.11.28 Views4
    Read More
  5. [1104호]  행복의조건 | 195. 내 원리

    글.그림 이수현

    Date2018.11.27 Category만평 Views1
    Read More
  6. [1104호]  우주의 가을시대로 돌아간다 - 원시반본 (原始返本)

    사진으로 만나는 한국 토착 사상 기행 - 24 | 천지은 교도 (원불교출판사 편집장, 남중교당)

    한국토착사상 기행 세 번째 인물로 나는 증산(甑山) 강일순(姜一淳, 1871~1909)을 만났다. 강증산은 전라북도 정읍시 덕천면 연월리 신송마을에서 태어났다. 옛 지명으로는 고부군이다. 어려서부터 비범한 일화가 많...
    Date2018.11.27 Category연재 Views1
    Read More
  7. [1104호]  낯선 여행길에서 듣는 짜릿한 올드 팝

    「고마워요, 유행가」 ㅣ 조휴정(수현, 강남교당) KBS1 라디오 ‘박종훈의 경제쇼’연출

    이글스(Eagles) 호텔 캘리포니아(Hotel California) 가을엔 여행을 떠나야죠. 모르는 여자만 아름다운 게 아니라 낯선 곳 어디라도 다 아름다운 게 가을이니까요. 멀리 갈 필요도 없습니다. 자가용 없이 산지 6개월, ...
    Date2018.11.27 Category연재 Views18
    Read More
  8. [1104호]  wonglish | 대종경 서품 제15장中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오늘에 있어서 아직 증명하지 못할 나의 말일지라도 허무하다 생각하지 말고, 모든 도에 의하여 차차 지내가면 /멀지 않은 장래에 가히 그 실지를 보게 되리라” “Do not be discouraged that my ...
    Date2018.11.13 Category연재 Views12
    Read More
  9. [1103호]  행복의조건 | 194. 경계에 반응하는 태도

    글.그림 이수현

    Date2018.11.13 Category만평 Views6
    Read More
  10. [1103호]  도문(道門)의 마스터키(Master key)

    박교무의 ‘유림산책’儒林散策 (27) | 박세웅(성호) 교무(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연구소 HK교수)

    어릴 적 우리 집에는 서로 다른 6가구가 모여 살았다. 누군가 혹 열쇠를 안에 넣고 방문을 잠그거나 열쇠를 잃어버리는 상황이 생기면, 그들은 어머니를 찾아왔다. 어머니는 그 집의 주인으로서 6가구의 모든 방문을...
    Date2018.11.08 Category연재 Views12
    Read More
  11. [1103호]  묵상심고의 방법

    길튼교무의 정전산책 (126) ㅣ 방길튼 교무(나주교당)

    『정전』「심고와 기도」의 장에 ‘심고와 기도’의 종류가 제시되어 있습니다. 하나는 묵상심고이고 또 하나는 실지기도와 설명기도입니다. 심고와 기도에 있어서 “상대처가 있는 경우에는 묵상 심...
    Date2018.10.29 Category연재 Views37
    Read More
  12. [1103호]  wonglish | 대종경 서품 제13장中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마음이 한 번 전일하여 조금도 사가 없게 되면 곧 천지로 더불어 그 덕을 합하여 모든 일이 다 그 마음을 따라 성공이 될 것이니” “If your mind is concentrated and completely devoid of self...
    Date2018.10.23 Category연재 Views14
    Read More
  13. [1102호]  행복의조건 | 193. 두 개의 눈

    글.그림 이수현

    Date2018.10.23 Category만평 Views8
    Read More
  14. [1102호]  어쩌면 후천시대는 오는게 아니라 만들어야 하는 시대인지도 모르겠다

    사진으로 만나는 한국 토착 사상 기행 - 23 | 천지은 교도 (원불교출판사 편집장, 남중교당)

    화창한 가을날 일부 김항의 묘소에 다녀왔다. 1898년 73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일부는 충남 논산시 양촌면 남산리 산 41-1에 전형적인 유학자의 무덤 양식으로 자리를 잡았다. 묘 입구에는 현재 후손이 살고 있다...
    Date2018.10.23 Category연재 Views8
    Read More
  15. [1102호]  세월이주는가장큰선물, 공감과용서

    「고마워요, 유행가」 ㅣ 조휴정(수현, 강남교당) KBS1 라디오 ‘박종훈의 경제쇼’연출

    김종찬 ‘당신도 울고 있네요’ 가을은 울기도 좋은 계절입니다. 원래도 눈물이 많긴 했지만, 가을에는 더 자주, 시도 때도 없이 눈물이 납니다. 뉴스를 보다가도 눈물이 나고 아장아장 걷는 귀여운 아기를...
    Date2018.10.23 Category연재 Views11
    Read More
  16. [1102호]  신간 | ‘설화, 욕망을 품다’

    이경식(혜화) 교도의 신간

    신실한 신앙인이자, 문학도인 이경식(혜화) 교도가 신간 『설화, 욕망을 품다』를 출간했다. 민속과 문학의 접점에서 구비문학을 발견하고 오랜 세월 설화를 연구한 이 교도는 결과물로 용 설화를 다룬『미르』에 이...
    Date2018.10.23 Views8
    Read More
  17. [1102호]  배움의 네 단계

    내 생애 처음 만나는 명상(41) ㅣ 박대성 교무(본지 편집장, 길용선원 지도교무)

    우리가 무엇(그것이 학습을 통한 지식이든, 명상을 통한 지혜이든)을 배우기 위해서 거쳐야하는 네 가지의 단계가 있습니다. 그것을 ‘의식의 네 단계’라고 부르기로 하겠습니다. 그 중에 첫번째 단계는 ...
    Date2018.10.23 Category연재 Views9
    Read More
  18. [1102호]  wonglish | 대종경 서품 9장中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그대들은 자타의 관념을 초월하고 오직 공중을 위하는 본의로만 부지런히 힘쓴다면 일은 자연 바른 대로 해결되리라” “If you transcend the conception of self and others and diligently work...
    Date2018.10.18 Category연재 Views22
    Read More
  19. [1101호]  신간 | 이용제 교무의 전통매듭수첩

    매듭이란 끈을 사용해서 엮고 맺고 조이는 방법으로 여러 가지 모양을 만드는 수법이나 그 만들어진 형태를 말한다. 최초의 매듭은 선사시대 사람들이 식물의 줄기나 나무껍질, 동물의 가죽, 털 등을 도구에 묶거나 ...
    Date2018.10.08 Views48
    Read More
  20. [1101호]  행복의조건 | 192. 꽃가루(화분)

    글.그림 이수현

    Date2018.10.08 Category만평 Views1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8 Next
/ 148

로그인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