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1113호
2019.01.13

지난 호 보기

구독하기
최신호 주요기사
최근 많이 본 기사
 

한울안이 간다 - 신란(親鸞)과 소태산의 만남(1)

한울안이 간다 | 우독(愚禿)과 석두(石頭)

by 관리자 posted Jan 07, 2019
Extra Form

한울안이 간다.jpg

 

  「원불교교사」, 제1편 개벽의 여명, 제1장 동방의 새불토, 4. 선지자의 자취 장(章)에는 “한반도에서, 금강산이 법기 도량(法起道場)으로, 이 나라가 불국 연토(佛國緣土)로 믿어져 온 것은, 미륵불을 기다리는 신앙 행사가 다른 어느 지역에서보다 성행하였던 사실과 더불어 주목할 일이다. 이는 실로 이 땅 불문의 선지자들이 한반도가 장차 새 불토로 될 것을 예견하고, 민중의 마음속에 그 믿음을 뿌리 깊이 심어 준 것이다. 그 후, 한반도에는 유명무명의 많은 선지자들이, 혹은 비결로, 혹은 도참(圖讖)으로, 혹은 가요로, 미래의 조선이 세계가 우러르는 거룩한 국토로 된다는 신념을 더욱 고취했다”는 기록이 보인다.

 

  국운이 꺼져버리고 일제에 의해 온갖 수모를 당하던 시대임에도 수운 최제우, 해월 최시형, 증산 강일순, 일부 김항, 홍암 나철 등 밤하늘의 별과 같은 성자들이 출현해 이 땅의 하늘을 수놓았으며, 그 정점에는 소태산 대종사라는 북극성이 한반도의 하늘 위에 우뚝 솟아 찬란한 빛을 뿌린 역설적 영광의 시기였다.


  특히 소태산 대종사는 대각(大覺)을 통한 독자적인 사상의 기틀 위에, 불법(佛法)을 연원해 조선이라는 역사 · 문화적인 울을 품어 안은 채, 인류보편적 가치를 함께 공유하는 회통의 새로운 불법(불교)을 제창하기에 이른다.

 

  품어 안고서 뛰어넘는다는 개념을 ‘포월(包越)’의 종교운동은 이웃 일본의 가마쿠라 신불교에서도 엿볼 수 있다. 이는 지금의 도쿄의 서남부에 있는 해안지역 가마쿠라(鎌倉)에 미나모토노 요리토모(源賴朝)가 군사적 지배기구인 막부를 세웠던 1192년부터 호조 다카토키(北條高時)가 멸망하기 까지의 약 150년간에 새롭게 등장한 불교 운동으로 일본 불교가 새롭게 거듭나는 시기였다.

 

  가마쿠라 신불교는 왕족이나 귀족을 위한 특정계급의 학문종교에서 좌선·염불의 실천과 수행 중심의 불교로 변화하는 시기이기도 하다. 특히 중국이나 한국의 불교와는 완전히 다른 독창적인 불교가 태어나게 되는데 이 가운데 가장 먼저 탄생한 신불교 종파는 정토종으로 개조(開祖)인 호넨(法然, 1133~1212)은 1175년에 ‘나무아미타불’을 염하면 아미타불의 원력(願力)에 의해 남녀노소 유무식을 막론하고 누구나 서방의 극락정토에 왕생할 수 있다는 ‘전수염불(專修念佛)’사상을 설파한다.

 

  이를 이어받아 그의 제자인 신란(親鸞)은 스승의 사상을 더욱 간결하게 계승 발전해 현재 일본불교 최대의 종파인 ‘정토(淨土眞宗)’을 세우게 된다. 이는 비록 원불교가 추구하는 ‘자성극락 자심미타’의 염불과는 다른 성격이지만 희망을 잃어버린 당대 민중들의 엄청난 환영을 받았고, 반면에 기성 기득권 세력의 강력한 비판을 받게 된다.


  이번 기행의 주인공인 신란(親鸞)은 헤이안 시대 말기 겐지(源氏)와 헤이시(平氏)의 치열한 전쟁이 한창이던 1173년(承安3) 4월 1일 교토의 히노사토(日野里, 현재의 교토시 후시미쿠 히노)에서 태어났다. 그는 기성 불교의 승려로 출가하여 수도하던 중 관세음보살의 계시를 받고 호넨을 찾게되어 제자가 된다. 그러나 전수염불 사상을 극력 반대하던 기존 불교도와 그들과 결탁한 정치권의 탄압으로 현재의 니가타현인 에치고로 유배된다.

 

  이곳에서 그는 비승비속(非僧非俗) 즉 ‘승려도 속인도 아니라’는 입장이 확립한다. 재가와 출가의 구분을 뛰어넘는 이러한 사상적 맥락은 신란 사상의 중요한 특징으로 꼽힌다. 에신니와의 결혼 후 가정을 가진 채 염불 수행에 매진하며 그는 스스로를 ‘우독(愚禿, 어리석은 대머리)’이라고 부르게 된다.

 

  이는 마치 소태산 대종사가 「조선불교혁신론」을 통해 기성 불교를 비판하고 재가 · 출가의 차별을 뛰어넘는 새로운 불교 운동을 구상하던 것과 봉래제법 시기에 변산에 주석(駐錫)하던 시절 스스로를 ‘석두(石頭)거사’라고 칭했던 것과 유사하다.


  우독과 석두, 이 두 사람을 만나기 위해 필자는 늦가을 비가 촉촉이 내리는 교토(京都)로 향했다.

 

(다음 호에 계속)

 

# 사진설명
1. 교토 지온인(知恩院)에 세워진 호넨의 상(像)
2. 교토 오타니혼뵤(大谷本廟)에 세워진 신란의 상(像)
3. 교토 니시혼간지(西本願寺) 아미타불을 모신 아미다도(阿彌陀堂)
4. 교토 히가시혼간지(東本願寺) 신란을 모신 어영당(御影堂)


  1. [1113호]  부임인사 | 다시 시작하는 마음으로

    강법진 교무(본지 편집장)

    세상은 빠르게 변화한다. 그 변화 속에서 변치 않는 그것, 나와 진리를 향한 물음이 오늘도 계속된다. ‘나는 어디서 왔는가’, ‘세상은 어디로 흘러가는가’. 물질이 개벽 되니 정신을 개벽하...
    Date2019.01.17 Views2
    Read More
  2. [1113호]  한울안이 간다 | 선인(善人)도 성불하는데 하물며 악인(惡人)이랴?

    한울안이 간다 - 신란(親鸞)과 소태산의 만남(完)

    한 제자 교칙(敎則)에 크게 어그러진 바 있어 대중이 추방 하기로 공사를 하는지라, 대종사 말씀하시기를 “너희가 어찌 차마 이러한 공사를 하느냐. 그는 나의 뜻이 아니로다. 나는 몇만 명 제자만이 나의 사...
    Date2019.01.17 Views1
    Read More
  3. [1112호]  이임인사(移任人事) | “다함없는 감사를 전합니다”

    박대성 교무(본지 편집장)

    104년 정기인사를 통해 지난 6년 동안 수행해 온 『한울안신문』편집장의 소임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임지로 이동하게 됐습니다. 한결 같은 성원으로 함께해주신 모든 재가·출가 독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
    Date2019.01.14 Views12
    Read More
  4. [1112호]  신년사 | 공부와 훈련으로 정진하는 청년

    서울교구 청년연합회 회장 최시영 교도

    원기104년 희망찬 기해년 새해를 맞이해 서울교구 청년연합회의 발전을 위해 변함없는 애정을 주시고 성원해주시는 교도님들께 감사드리며 가정과 직장에 법신불 사은님의 은혜가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새로운 교...
    Date2019.01.14 Views6
    Read More
  5. [1112호]  신년사 | 여성회, 훈련으로 새롭게

    서울교구 여성회장 고영심 교도(강남교당)

    ‘나를 새롭게, 교단을 새롭게, 세상을 새롭게’, 전산종법사님의 취임법문이 원기 104년을 맞이하는 재가출가 전 교도에게 새로운 희망의 메시지를 주셨다. 특히 신년 법문인 ‘마음을 잘 씁시다&rs...
    Date2019.01.14 Views1
    Read More
  6. [1112호]  신년사 | “새롭게 새롭게 새롭게”

    기해년이 밝았습니다. 전 교도님들께 황금 돼지의 행운이 함께 하시길 기원드립니다. 지난 해부터 국가적으로, 교단적으로 큰 변화의 물결을 맞고 있습니다. 한반도는 1년전 일촉즉발의 전쟁 위험에서 세기적 평화의...
    Date2019.01.14 Views1
    Read More
  7. [1112호]  신년사 | 새로운 바람을 불리자

    새로운 한해가 시작 되었습니다. 나를 새롭게, 교단을 새롭게, 세상을 새롭게 하자는 전산 종법사님의 취임 법문에 큰 기대를 걸어 봅니다. 올해는 수도 서울의 새로운 교구청과 100주년 기념관이 완공되면 교화에 ...
    Date2019.01.14 Views2
    Read More
  8. [1112호]  한울안이 만난사람┃서둘러, 잊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보낸 이에게 전하는 위로의 선물 - 김도경 교도(서울교당)

    『서둘러, 잊지 않습니다』는 저자 김도경 교도(서울교당)가 소중한 이를 잃은 상실감을 애도의 과정을 통해 정직하게 통과하며 회복하고, 천천히 성장하며 삶을 이어가는 라이트 애도 에세이다. 사람이 살다 보면 ...
    Date2019.01.14 Views1
    Read More
  9. [1112호]  신년사 | 교화의 주역은 교당

    서울교구 출가, 재가 호법동지들께 새해 인사 올립니다! 모든 도반들의 정진(精進)과 건강을 위해 기도드립니다. 원기 104년은 새로운 종법사님과 수위단 구성, 교정원의 새로운 인사와 출발이 있는 첫해이며, 특히 ...
    Date2019.01.14 Views11
    Read More
  10. [1111호]  한울안이 간다 | 우독(愚禿)과 석두(石頭)

    한울안이 간다 - 신란(親鸞)과 소태산의 만남(1)

    「원불교교사」, 제1편 개벽의 여명, 제1장 동방의 새불토, 4. 선지자의 자취 장(章)에는 “한반도에서, 금강산이 법기 도량(法起道場)으로, 이 나라가 불국 연토(佛國緣土)로 믿어져 온 것은, 미륵불을 기다리...
    Date2019.01.07 Views7
    Read More
  11. [1109호]  특집 | 제가 한 것은 하나도 없습니다(完)

    교법실천의 현장을 찾아 | 전혜복 교도(원남교당)

    회사에 신실한 천주교 신자가 있습니다. 저랑 같이 준비하는 발표를 앞두고, 저는 우리 여러 사업을 하면서 피피티(PPT)를 곧 잘 만드는데, 그 차장님이 애를 먹고 있었습니다. 종교는 다르지만, 궁극에 둘이 아닌 ...
    Date2018.12.31 Views10
    Read More
  12. [1109호]  미니인터뷰 | 더 큰 세상으로 한 걸음

    41대 원대연 신임회장 박범진 교도(호남대 4, 광주교당)

    선출이 확정되고 난 뒤 만세가 절로 나올 만큼 기뻤다. 하지만 한편으로 마음이 무겁다. 기쁜 마음을 잠시 바라보면 내가 좋아하는 교우회와 원대연을 위해 조금 더 일 할 수 있고, 내가 더욱 발전시킬 수 있다는 것...
    Date2018.12.27 Views7
    Read More
  13. [1108호]  특집 | 제가 한 것은 하나도 없습니다(Ⅲ)

    교법실천의 현장을 찾아 | 전혜복 교도(원남교당)

    저는 서울대 대학원 석사과정에 재학 중입니다. 회사에서 헐레벌떡 뛰어가 수업을 받고 하루는 대학원 도서실에서 늦게까지 시험공부를 하는데 ‘내가 이 공부 이 사업한다고 학업을 등한시 하거나 회사 일을 ...
    Date2018.12.24 Views12
    Read More
  14. [1107호]  특집 | 제가 한 것은 하나도 없습니다(Ⅱ)

    교법실천의 현장을 찾아 | 전혜복 교도(원남교당)

    또한 나머지 격주 토요일에는 정전공부모임에 출석하여 정전대의와 교리실천도해를 중심으로 정통 교리와 교법을 배우며, 어디에 가서 누구를 만난다 하여도 교화할 수 있도록 교법정신과 성리로 무장하여 일원대도 ...
    Date2018.12.18 Views13
    Read More
  15. [1106호]  화보 | 법계의 광명이사 우리 종법사

    대사식 화보Ⅱ

    1. 추대사를 올리는 이도봉 중앙교의회의장 2. 취임법문 중인 전산종법사 3. 수위단원 선서 4. 손을 맞잡은 좌산·경산상사, 전산종법사 5. 대사식에 참석한 내빈들
    Date2018.12.11 Views7
    Read More
  16. [1106호]  법문| 『나를 새롭게! 교단을 새롭게! 세상을 새롭게!』

    전산 종법사 취임 법문

    존경하고 사랑하는 재가·출가 교도 여러분! 감사합니다. 또한 귀한 시간을 내서 이 자리에 함께 해주신 좌산 상사님과 내빈 여러분! 깊이 감사드립니다. 경산 종법사께서 12년간 이 교단을 이끌어 주시면서 ...
    Date2018.12.11 Views9
    Read More
  17. [1106호]  법문 | 『마음, 천지를 품다』

    경산 종법사 퇴임 법문

    반갑습니다! 법신불 사은의 은혜가 삼천대천세계에 가득하기를 기원합니다. 그리고 대사식에 참석해 주신 귀빈 여러분과 재가·출가 호법동지들과 시청하시는 세계의 모든 분들께 감사 올립니다. 교단 창립 초...
    Date2018.12.11 Views5
    Read More
  18. [1106호]  화보 | 일월이 대명하고 사시 연하니

    대사식 화보Ⅰ

    1. 반백년기념관으로 입장 2. 심고 올리는 경산종법사 3. 퇴임고유문을 올리는 경산종법사 4. 퇴임 설법중인 경산종법사 5. 종법사 직위 전수 6. 대례로 상호인사 7. 손 맞잡은 두 스승님 8. 사례사를 올리는 한은숙 ...
    Date2018.12.11 Views6
    Read More
  19. [1105호]  특집 | 제가한것은 하나도없습니다(Ⅰ)

    교법실천의 현장을 찾아 | 전혜복 교도(원남교당)

    저는 매주 수요일마다 서울시민선방에서 공부하며, 또한 교화단 단장을 맡아 교화를 함께 해나가고 있습니다. 처음 제가 진리와 스승님과 회상과 교법에 대한 신심이 난 곳도 이곳이었습니다, 제게는 마음의 고향 같...
    Date2018.12.04 Views26
    Read More
  20. [1105호]  한울안이 만난사람┃평화랑 친구할까요?

    사단법인 평화의친구들

    “아시다시피 평화의 친구들(이하 평친)은 짧지 않았던 기간 동안 숨죽이고 있었습니다. 올해 평친은 새로 도약하기 위해 밑그림을 그리고, 하나씩 하나씩 단계를 밟아가고 있습니다.” 변호사라는 직업의...
    Date2018.12.04 Views14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 Next
/ 54

로그인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