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1113호
2019.01.13

지난 호 보기

구독하기
최신호 주요기사
최근 많이 본 기사
 

유라시아 횡단 평화마라토너 강진성 교도( 본명 명구, 중곡교당)

한울안이 만난 사람 | ‘평화’, 너를 향해 달린다(1)

by 관리자 posted May 19, 2018
Extra Form

사본 -IMG_0982(1).jpg

 

# 왜 달리는가?
  환갑의 나이에 165cm 정도되는 키, 그 작은 체구로 달리는 남자의 뒷모습은 마치 로봇처럼 조금의 빈틈도 흔들림도 없다.


  하루 평균 40km, 말이 쉽지 마라톤 풀코스(42.195km)에 해당하는 거리를 매일 달린다. 그렇게 예정된 일정이 무려 14개월, 작년 9월에 출발해 벌써 스무 켤레가 넘은 운동화를 갈아치우면서도 그는 여전히 달린다.


  “처음 네덜란드 헤이그를 출발해 카자흐스탄에 들어오기 전까지는 스텝도 없이 혼자 유모차에 짐을 싣고 달렸습니다”


  이런 엄청난 이야기를 남의 이야기처럼 담담하게 풀어낸다. “터키에서는 송아지만한 양치기 개 ‘캉칼’한테 물리기도 했고, 게스트하우스에 들어온 도둑이 노트북과 휴대용 GPS를 훔쳐가 지금은 핸드폰에만 의존하는 상황이죠.”


  무엇이든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 그에게 만나는 사람마다 도대체 이해가 안 된다는 듯 묻는다.“ 왜 달리는 건가요?”


# 전인미답(前人未踏)의 도전
  “처음 출발할 때는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에 대해 ‘리틀 로켓맨’이라고 비난하며 곧장 북한을 폭격할 것 같았죠. 그래도 남북과 북미의 정세가 극적으로 좋아지고 있습니다. 감히 저의 평화 마라톤 덕분이라고 말씀드릴 수는 없지만 마지막 코스는 꼭 북한을 거쳐 한국으로 돌아오고 싶습니다”


  본지는 작년 9월 1일 네덜란드 헤이그를 출발해 1년 2개월  간 독일, 체코, 오스트리아, 헝가리, 세르비아, 불가리아, 터키, 이란,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중국 등 유라시아 17개국 16,000km를 횡단해 북한땅을 지나 올해 11월 서울로 들어올 누구도 밟아보지 못한 길을 뛰고 있는 강진성 교도를 만났다. 이번 인터뷰는 5월 11일(금)부터 13일(일)까지 카자흐스탄 현지에서 진행됐다.


(다음 호에 계속)


  1. [1084호]  한울안이 만난 사람 | ‘평화’, 너를 향해 달린다(2)

    유라시아 횡단 평화마라토너 강진성 교도( 본명 명구, 중곡교당)

    ▲ 좌측은 한달간 페이스메이커(Pacemake) 로 나선 강석준 교무(재정산업부) # Run to reunite korea “미국에서 25년을 살면서 샌드위치 가게 점원, 쇼핑몰 계산원 등 안 해본 일 없이 열심히 살았죠. 그런데 ...
    Date2018.05.26 Views30
    Read More
  2. [1083호]  한울안이 만난 사람 | ‘평화’, 너를 향해 달린다(1)

    유라시아 횡단 평화마라토너 강진성 교도( 본명 명구, 중곡교당)

    # 왜 달리는가? 환갑의 나이에 165cm 정도되는 키, 그 작은 체구로 달리는 남자의 뒷모습은 마치 로봇처럼 조금의 빈틈도 흔들림도 없다. 하루 평균 40km, 말이 쉽지 마라톤 풀코스(42.195km)에 해당하는 거리를 매...
    Date2018.05.19 Views28
    Read More
  3. [1082호]  지상강좌┃화해제우 백주년에 진리가 전하는 메시지는 무엇인가?

    화해제우(花海際遇) 백주년 기념 특강(1)┃윤광일 교도(중곡교당, 사단법인 미래경영협회 회장)

    # 동서(東西)와이사(理事)의만남 당시 교단창업을 시작하여 수위단 조직을 하던 소태산은 1918년(원기3) 친히 정읍 화해리를 찾아 정산을 만나 천하사를 논하니 이를‘화해제우’라 부른다. 정산은 소태산...
    Date2018.05.03 Views44
    Read More
  4. [1082호]  성명 | 전쟁은끝나고화창한평화의봄이활짝피어올랐습니다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남북정상회담 특별성명서

    2018년 4월 27일, 역사적인 판문점 선언이 이뤄졌습니다. 1950년 6월 25일 전쟁 발발 후 58년 만에, 1953년 7월 27일 정전협정 이후 55년에서 석 달이 모자란 시점에 남과 북은 평화의 길을 선택하고 정전을 합의하...
    Date2018.05.03 Views22
    Read More
  5. [1081호]  지상강좌┃화해제우 백주년에 진리가 전하는 메시지는 무엇인가?

    화해제우(花海際遇) 백주년 기념 특강(1)┃윤광일 교도(중곡교당, 사단법인 미래경영협회 회장)

    새로운 회상을 이끌 인재의 목마름 # 소태산의 목마름 소태산 대종사께서 대각(大覺)을 이루신 이후에 포교할 기회를 기다리셨다. 원기 원년(1916) 7월 경 마을 사람들과 함께 특별한 정성으로 7일 치성을 지낸 후 ...
    Date2018.05.03 Views18
    Read More
  6. [1081호]  대각개교절 특집┃인간과 만물이 연결되는 세상

    대각개교절 특집┃한울안이 만난사람 …「유라시아 견문」의 저자 이병한 박사 ②

    박대성 교무(이하 박) : 종교가 역사적으로 많은 전쟁의 원인이 됐다. 또한 언론에 의해 덧입혀진 ‘지하드(聖戰)’의 과격한 이미지가 각국에서 일어나는 테러와 전쟁의 배후로 이슬람을 오해받게 하고 ...
    Date2018.05.02 Views88
    Read More
  7. [1081호]  성명 | “봄이옵니다”

    - 한국종교인평화회의 성명서 -

    ▲ 2015년 11월 9~10일 금강산에서 열린 민족의 화해와 단합, 평화와 통일을 위한 남북 종교인들의 모임 한국의 7개 종교가 참여하는 한국종교인평화회의는 1986년에 창립되었습니다. 종교간 협력을 바탕으로 한반도...
    Date2018.05.02 Views15
    Read More
  8. [1080호]  지상강좌┃원불교 사드철폐운동의 의미(完)

    원익선 교무(원광대학교 정역원)

    원불교 사드철폐운동의 의미(Ⅰ) 원불교 사드철폐운동의 의미(Ⅱ) 3대 지도자였던 대산 김대거 또한 이삼학수행을 “수덕지선(修德至善)=계(戒)=대소사간(大小事間)에 늘 바른 취사를 해서 대취사력을 얻는다. 동...
    Date2018.04.19 Views21
    Read More
  9. [1080호]  대각개교절 특집┃걸어라 서쪽으로 문명의 달빛을 따라

    한울안이 만난사람 …「유라시아 견문」의 저자 이병한 박사 ①

    박대성 편집장(이하 박) : 모 인터넷 매체를 통해 박사님의 글을 즐겁게 읽었다. 마침 최근에 책(「유라시아 견문」)으로도 묶여 나오게 됐는데 어떤 기연으로 교립(敎立) 대학인 원광대학교에 자리를 잡게 됐는가? ...
    Date2018.04.19 Views148
    Read More
  10. [1079호]  지상강좌┃원불교 사드철폐운동의 의미(Ⅱ)

    원익선 교무(원광대학교 정역원)

    원불교 사드철폐운동의 의미(Ⅰ) 원불교가 공공종교라는 것은 이처럼 시간과 공간 속에서 개인의 깨달음과 자비의 정신이 둘이 아님을 명확히 보여주고 있는 것에서 잘 드러나고 있다. 이러한 성격은 원불교가 대외적...
    Date2018.04.15 Views25
    Read More
  11. [1079호]  무거운 짐 훨훨 내려놓고 걸음걸음 해원상생 낙도하소서

    제주 4.3 희생 영가들을 위한 특별천도재 설법┃죽산 황도국 서울교구장

    금년은 제주의 많은 양민들이 희생된 4.3사건이 70주년을 맞는 해입니다. 올해는 특히 문재인 대통령께서 4.3 양민 희생자 추념식에서 4.3사건이 “국가 권력에 의한 죄 없는 양민들이 영문도 모른 채 학살을 ...
    Date2018.04.15 Views20
    Read More
  12. [1078호]  지상강좌┃원불교 사드철폐운동의 의미(Ⅰ)

    원익선 교무(원광대학교 정역원)

    1. 사회참여와 평화운동의 당위성 사드반대운동에 참여하는 원불교의 종교적인 성격은 시민종교와 공공종교라고 할 수 있다. 역으로 이러한 성격을 살펴보면 원불교의 사드반대운동에 수반되는 평화운동의 당위성을 ...
    Date2018.04.08 Views25
    Read More
  13. [1078호]  『제주4·3 희생영령들에게』

    경산종법사 천도 축원법문

    제주 4·3 희생 영령들이시여! 좌우 이념 대립이 빚어낸 불행한 우리 역사 속에서 무고하게 희생된 영령들의 넋을 위로하고 깊은 애도의 마음으로 추모하며 삼가 명복을 빕니다. 아직도 치유되지 못한 상처와 ...
    Date2018.04.05 Views19
    Read More
  14. [1077호]  지상강좌┃업業과 과보果報에 대하여 - 미투(#MeToo) 운동에 즈음하여 나와 우리를 성찰하다 (下) -

    민순의(한국종교문화연구소 연구위원)

    마지막으로 가외의 태도, 셀프용서에 대해 생각해 본다. 대한민국에서 미투 운동의 물꼬를 텄던 그 여검사의 폭로, 그리고 그 가해자로 지목된 이가 교회에서 했다는 “하느님께서… 저의 교만을 회개할 ...
    Date2018.04.05 Views16
    Read More
  15. [1077호]  한울안이 간다┃무기 말고 평화

    한울안이 간다┃종교인이 만드는 평화(Ⅲ)

    # 백발의 ‘청년’이 그리는 평화 백발이 성성한 채 곧 여든을 바라보는 조각가 긴조 미노루씨(사진 위), 오키나와 출신으로 고향을 떠나 일본 본토에서 고등학교 영어교사를 하던 그는 고향에서 벌어지는...
    Date2018.03.29 Views13
    Read More
  16. [1076호]  지상강좌┃업業과 과보果報에 대하여 - 미투(#MeToo) 운동에 즈음하여 나와 우리를 성찰하다 (上) -

    민순의(한국종교문화연구소 연구위원)

    끝이 없다. 연일 새로운 사건이 폭로될 뿐 아니라, 폭로의 영역이 제곱평방의 차원으로 확대되고 있다. 20세기 후반 이후 반세기 가까이 대한민국에서 여성으로 살아온 필자에게 여성혐오(misogyny)의 문화는 낯설지...
    Date2018.03.24 Views20
    Read More
  17. [1076호]  한울안이 간다┃요미탄촌과 치비치리가마 그리고 시무쿠가마

    한울안이 간다┃종교인이 만드는 평화(Ⅱ)

    # 미군 상륙의 땅‘요미탄 마을’ 1945년 4월 1일 미군이 오키나와 섬 서쪽 해안에 상륙하자, 주민들은 가마(동굴)와 귀갑무덤(龜甲塚)에 몸을 숨겼다. 요미탄촌 나미히라구(波平區) 주민의 대부분은 마을...
    Date2018.03.24 Views41
    Read More
  18. [1075호]  특집 | 4차 산업혁명과 영성靈性시대(Ⅱ)

    소경택 교도(본명 광섭, 서울대학교 물리천문학부 명예교수)

    IV. 교화방편 널리 중생을 교화하기 위하여서는 상황에 따라 알맞은 방편이 필요하다. 불교의 ‘법화경’‘비유품’에 이에 관한 유명한 이야기가 있다. 어떤 나라의 한 마을에 큰 장자가 있었...
    Date2018.03.21 Views21
    Read More
  19. [1075호]  한울안이 간다┃오키나와를 할퀸 고난의 그림자

    한울안이 간다┃종교인이 만드는 평화(Ⅰ)

    # 남방의 빛나는 별, 오키나와 오키나와는 일본의 남쪽, 류큐(琉球) 제도에 위치하고 있다. 기후는 한겨울에도 평균 기온이 18℃이상 되는 열대 기후로 씰 일행이 방문하던 당시는 설날 이전이었는데 평소 오키나와의...
    Date2018.03.20 Views16
    Read More
  20. [1074호]  기획탐방┃햇빛 나눔을 넘어서

    강해윤 교무(둥근햇빛발전협동조합 이사장)

    올해는 방언공사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소태산 대종사께서 구인 제자들과 함께 간척지를 막아서 농토를 만들었던 방언공사는 가난한 지역 주민들에게 농사를 지을 수 있는 땅을 마련해 주는 것으로 그 시절에 가장...
    Date2018.03.14 Views1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 Next
/ 54

로그인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