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1105호
2018.11.04

지난 호 보기

구독하기
최신호 주요기사
최근 많이 본 기사
 

교법실천의 현장을 찾아 | 김근직 교도(신촌교당)

특집 | 가족교화어찌할꼬? (1)

by 관리자 posted Aug 23, 2018
Extra Form

교법실천.JPG

 

  저의 가족은 저와 아내, 아들 둘과 며느리 둘, 큰 아들네 손자 둘, 작은 아들네 손녀 하나가 있습니다. 자녀와는 각각 독립해서 삽니다. 부모님은 18년, 11년 전에 돌아가셨고, 저의 형제는 4남 2녀로 6남매입니다. 제가 장남인데 제 밑으로 조카, 손자 까지 합치면 42명이 됩니다. 매년 여름휴가 때 특별한 사정이 있는 경우 외에는 다 모이는데 35명 정도가 모입니다. 처가 쪽으로는 장모님께서 생존해 계시고, 동서네 3명의 가족이 18명입니다. 이렇게 집안 식구를 다 입교시키면 총 62명입니다. 가족 교당을 하나 세울 수 있지요.


  저는 시골에서 할머니와 어머니께서 불교에 열심히 다니시는 집안에 태어나서 어릴 때는 가까운 절에 따라 다니기도 했고, 부산 큰집으로 유학을 가서 중학교 1학년인 원기 47년에 부산진 교당에서 입교를 했습니다. 고등학생인 사촌형을 따라 학생회를 함께 나갔습니다. 당시에는 주말에 놀 곳도 없어서 주로 교당에서 놀다보니 학생회원 수가 100명이 넘기도 했습니다.


  그때 ‘사총사’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네 명의 친구가 새벽기도도 나가고 법회에 빠지지 않고 다니다 보니 교무님께서 네 명중 한 명은 전무출신하기를 바라시기도 하셨습니다. 이후 한명은 대학을 다니다 요절을 했고, 한명은 오랫동안 해외에 다녀서 챙겨 주질 못해 신심이 없어졌지만, 저와 한 친구는 지금도 법신불 사은님의 은혜를 입고 행복하게 살아왔습니다. 바로 그 친구가 현재 수위단원이자 헌법재판관을 역임하고, 이순신 장군을 연구해 책을 내고 강연을 통하여 대종사님과 스승님들에게 효를 다하고, 교단에서는 교헌 개정 등 법률 관련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는 김성대(종대) 교도입니다.


  저는 36년간 금융기관에 근무하고 65세에 퇴직했으며, 신촌교당 교도회장을 잠시 맡았었고, 지금은 매주 교당 다니는 재미로 살고 있습니다. 이렇게 오랫동안 신심을 갖고 마음공부를 해 올 수 있었던 것은 학생회 때 담임 교무님이 저 일생의 고비 고비 마다 끊임없는 정성으로 챙겨주신 덕분이 아닌가 합니다. 제가 양산에서 군 생활할 때는 김해교당에서, 결혼하여 부천에 살 때는 인천교당에서, 서울에 살 때는 방배교당에 근무하시며 챙겨주셨습니다. 교무님께서는 친구와 저를 두 아들이라 하셨고 저희들은 법모(法母), 스승, 멘토로 생각했습니다. 여기서 교화의 제1 원칙은 교화대상자에 대하여 교무, 부모 또는 교도 등 누군가가 관심을 두고 쉼 없는 불공을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군대를 갔다 와서 직장에 복직을 하고 원남교당 청년회에 나가고 있을 때 결혼을 하게 되었습니다. 아내는 대학 다닐 때 서클 활동을 함께 했던 후배로 저를 구제해 주어 평생을 감사하고 삽니다. 당시에 아내는 대학생 성경학교에 다니고 있었습니다. 저와 결혼하면 원불교를 다녀야 된다는 것을 확실히 하기 위해 당시 청년회 담당 교무님을 결혼 주례로 모시고 많은 청년 회원들이 하객으로 참석해 분위기를 돋우어, 참석했던 목사님과 신자들을 무색하게 했습니다.

 

  부부가 일생을 행복하게 살려면 인생의 가치관이 같아야 하는데 그러기 위해선 종교가 같아야 한다고 교당에 가기를 주장하고 신혼부터 같이 법회에 다녔습니다. 요새 아내는 내가 자기에게 잘 해 준 것이 별로 없는데 원불교에 입교시킨 것은 가장 잘한 일이라고 하고 고맙다고 합니다. 일례로 어느 교당에서 학생회장까지 했던 한 친구는 결혼 후 주도적으로 이끌지 못하고 눈치보다 부인 따라 교회로 나가 버리고 말았습니다. 여기서 가족교화의 제2 원칙은 가족 천도제 등 기회가 왔을때 눈치 보지 말고, 머뭇거리지 말고 강하게 이끌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다음 호에 계속)


  1. [1096호]  원대연 40주년 | 연원회여 영원하라

    김종신 교도(대치교당)

    우리는 수백 년, 수천 년의 깊은 인연 글로벌 유력 기업도 30년을 넘기기 어렵다고 한다 하지만 이제 우리 연세대학교원불교교우회(이하 연원회)가 35년을 맞이했으니 참으로 대견하다. 이제 기억도 조금씩 가물가물...
    Date2018.08.29 Views20
    Read More
  2. [1096호]  이곳에서는 모두가 하나

    한울안신문·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 연구소 유럽탐방 동행취재 _ 박대성 교무의 유럽 명상센터 견문록 (4)

    # 별유천지비인간 (別有天地非人間) 다뉴브 강과 멀지 않은 바이에른 숲 기슭, 레겐스부르크와 슈트라우빙 사이에 풍부한 종의 다년생 풀로 둘러싸인 공원에 네팔의 불교사원을 중심으로 각국의 불교 예술품이 펼쳐...
    Date2018.08.26 Views24
    Read More
  3. [1095호]  특집 | 가족교화어찌할꼬? (1)

    교법실천의 현장을 찾아 | 김근직 교도(신촌교당)

    저의 가족은 저와 아내, 아들 둘과 며느리 둘, 큰 아들네 손자 둘, 작은 아들네 손녀 하나가 있습니다. 자녀와는 각각 독립해서 삽니다. 부모님은 18년, 11년 전에 돌아가셨고, 저의 형제는 4남 2녀로 6남매입니다. ...
    Date2018.08.23 Views19
    Read More
  4. [1095호]  친절한 종구씨 | ‘교헌과 교규를 말하다’(Ⅰ)

    수위단·종법사 선거를 위한 헌정기고 | 류종원 교무(중앙남자원로수도원)

    최근 교단 언론에서 보도된 ‘교구법인을 다시 재단법인 원불교로 재통합하기로 결정’했다는 기사를 보면서 여러분은 어떤 생각이 드는지 궁금합니다. 8년 전 교화활성화를 위해 교구별 법인을 설립했습...
    Date2018.08.23 Views22
    Read More
  5. [1095호]  원대연 40주년 | 미혹(迷惑)됨이 없는 나이

    김명은 교도(정토회교당, 충남 서천여중 교사, 원기68년 동아대학교 원불교교우회 창립인)

    대학시절, 나는 내 청춘의 절반도 넘게 원대연 활동에 올인 하였다. 지금 생각하니, 젊은 시절 깊은 학문과 문학에 더 맹진하지 못하고 원대연에 대한 열정만으로 청춘을 보낸 것이 회한으로 남을 때가 있다. 나는 ...
    Date2018.08.16 Views33
    Read More
  6. [1095호]  ‘튼실한 열매를 맺으리라’

    한울안신문·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 연구소 유럽탐방 동행취재 _ 박대성 교무의 유럽 명상센터 견문록 (3)

    최초의 독일인 교도에 대한 교단의 기록을 살펴보면 원기 49년(1964) 독일인 프리츠 허먼 씨의 입교 기록을 찾을 수 있다. 그러나 본격적인 독일 교화의 시작은 원기 71년(1986) 4월 독일 연방정부로 부터 사단법인 ...
    Date2018.08.16 Views18
    Read More
  7. [1094호]  ‘정신의 갈증은 깊어만 가고’

    한울안신문·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 연구소 유럽탐방 동행취재 _ 박대성 교무의 유럽 명상센터 견문록 (2)

    # 오직 모를 뿐 숭산 큰스님(사진 ①, 1927~2004), 일찍이 달라이 라마, 마하 고사난다, 틱낫한 스님과 함께 세계 4대 생불(生佛)로 불리었던 그가 바로 레겐스부르크 선센터 현각 스님의 스승이다. 평남 순천 출신으...
    Date2018.08.09 Views21
    Read More
  8. [1093호]  원대연 40주년 | 효율로 따질 수 없는 삶의 가치

    정법종 교도(중흥교당, 원대연 33대 회장)

    미래에 대한 비전과 아름다운 추억 어릴 적 시골에 살면서 어린이법회는 정말 열심히 출석했던 것 같다. 시골에도 교당이 있었지만 도시에 있는 교당으로 법회 출석을 했었는데. 그 어린나이에도 버스를 두 번 갈아...
    Date2018.08.07 Views18
    Read More
  9. [1093호]  한울안이 만난사람┃아픔이 있는 곳에 우리가 있다

    ‘아디’와 세계봉공재단

    미얀마 서부 리카인 주 북부의 소수민족 로힝야, 미얀마 정부에 의한 탄압으로 졸지에 난민이 되어 버린 이들을 안토니오구테흐스 UN 사무총장은 ‘세계에서 가장 박해받는 민족’이라고 표현한다. 이들을...
    Date2018.08.07 Views112
    Read More
  10. [1093호]  ‘마음의 길 위에서 사람의 결을 따라’

    한울안신문·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 연구소 공동기획 _ 박대성 교무의 유럽 명상센터 견문록

    ① 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연구소 고시용(원국) 소장과 레겐스부르크 발도로프 학교 지어스버그(Giersberg) 교장 ② 자율과 창의로 이끌어가는 발도로프 학교의 학생들과 교사 ③ 레겐스부르크 선(禪) 센터 불이선원의 ...
    Date2018.08.07 Views10
    Read More
  11. [1092호]  원대연 40주년 | 젊은 청춘을 함께했던 원불교대학생연합회

    정천경 교무 (원대연 10~14대 담임교무, 현 임피교당 주임교무)

    올해 8월 25일이 원대연 40주년을 기념하는 대회가 열리는 날이라고 한다. 나는 원불교대학생교우회 활동을 직접 활동했던 선배는 아니다. 대신 교정원 교화부에 근무하는 대학생교화를 담당하는 담임교무로서 5년간...
    Date2018.08.02 Views33
    Read More
  12. [1092호]  디지털 시대, 소통하는 교화 모델 마음공작소 (2)

    한울안이 만난사람┃마음공작소 허인성 교도(정릉교당)

    # 마음공작소의 핵심 기능 마음공작소는 회원과 콘텐츠, 그리고 문답감정으로 구성된다. 또한 자생적인 운영을 위해 후원시스템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제 각각의 기능에 대해 좀 더 살펴보도록 하자. • 회원 회...
    Date2018.08.01 Views21
    Read More
  13. [1091호]  디지털 시대, 소통하는 교화 모델 마음공작소 (1)

    한울안이 만난사람┃마음공작소 허인성 교도(정릉교당)

    # 마음공작소란? 마음공작소란 우리의 교법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여 시대에 맞게 소통하고자 하는 직접 교화 모델이자 디지털 교화 플랫폼이다. 우리가 가진 교법과 많은 콘텐츠는 디지털 기술을 통해 사람들에게 ...
    Date2018.07.22 Views31
    Read More
  14. [1090호]  누군가 할 일이면 내가하고 내일 할 일이면 지금 한다

    전역인사┃대위 조경원 교무

    7년 전 오늘(6월 24일) 임관식을 올렸는데 이제 전역인사를 올립니다. 저는 7년 동안 두 분의 이성(二星) 장군 사단장과 네 분의 삼성(三星) 장군 학교장을 모시고 군과 나라에 대한 깊은 공부를 했습니다. 그리고 ...
    Date2018.07.07 Views48
    Read More
  15. [1090호]  원대연 40주년 | 내 인생의 원대연은 아직도 현재진행형 ②

    한광희 교도(중흥교당)

    내 인생의 원대연은 아직도 현재진행형 ① 그렇게 매 해 대학선방을 꼬박꼬박 참여하던 중, 본과 3학년 올라가던 해에 원대연 임원이 되지 않겠냐는 제의를 받았다. 그 얼마나 사모해 오던 원대연이었던가! 단숨에 수...
    Date2018.07.05 Views31
    Read More
  16. [1089. 원대연호]  원대연 40주년 | 내 인생의 원대연은 아직도 현재진행형 ①

    한광희 교도(중흥교당)

    사춘기 시절, 삶의 이유와 목적이 궁금했다. 나는 무엇을 하기 위해 태어났을까? 어떤 삶을 살아야 할까? 궁금증은 많았는데 대답해 줄 사람이 없었다. 의문을 가슴 속에 꼭꼭 감춰둔 채로, 나는 대학에 입학했다. 3...
    Date2018.06.28 Views25
    Read More
  17. [1088호]  청소년 지도자 훈련을 마치고 | 목표를 설정하자

    문도원 교무(부안교당)

    교당의 바쁜 시기를 지내고 미리 신청 해놓은 훈련일정을 따라 잠시 교당 일을 덮어놓은 채 몸만 쏙 서울로 올라와서 정신없이 훈련을 시작했습니다. 청소년국에서 우리에게 무엇을 전해줄까 생각할 겨를도 없이 응...
    Date2018.06.23 Views12
    Read More
  18. [1088호]  “평화를 향한 개벽의 첫걸음”

    ■ 6월 12일 북미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원불교 성명서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에서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의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두 정상은 이 역사적 회담을 통해 공동합의문에 서명하고 전 세계에 역사적인 싱가포르 선...
    Date2018.06.23 Views13
    Read More
  19. [1087호]  특집 | 기도할곳이있음에 감사합니다 ②

    정대일 교도(잠실교당)

    그 보답으로 더 열심히 공사를 했고 교당에 다녔습니다. 남편의 정년퇴임을 앞두고 송파에 집을 짓고 다시 이사해서 딸들도 시집보내고 사위들도 입교 시켰습니다. 아이들을 어떻게 교당으로 인도할까 고심했습니다....
    Date2018.06.22 Views17
    Read More
  20. [1086호]  특집 | 기도할곳이있음에 감사합니다①

    정대일 교도(잠실교당)

    저는 원기 58년 2월에 전북 익산시 남중동에 있는 남중선교소(현 남중교당)에서 시어머님의 연원으로 입교했습니다. 처음 접한 종교라서 무척 낯설고 어색했습니다. 작은 교실 같은 곳에서 20여명 남짓하게 앉아서 ...
    Date2018.06.18 Views2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 Next
/ 54

로그인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