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1105호
2018.11.04

지난 호 보기

구독하기
최신호 주요기사
최근 많이 본 기사
 

김서윤 예비교무(원불교대학원대학교)

스리랑카 방문기 | ‘아름다운 인연들’

by 관리자 posted Sep 13, 2018
Extra Form

스리랑카 여행기.jpg

 

  우연한 기회로 최서연 교무님, 박형선 교무님, 윤미승 교무님과 함께 원불교 서울외국인 센터에서 하는 스리랑카 장학사업 방문에 동행하게 되었다. 8월 2일(목)에 인천공항에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거쳐 스리랑카 콜롬보 공항에 도착하고, 콜롬보에서 쿠알라룸푸르를 거쳐 8월 14일에 인천 공항에 도착하는 일정이었다. 스리랑카 도착이 한밤중이었는데 공항으로 마중 나온 틸락 씨는 외국인센터에서 한국어를 배운 인연으로 2005년 이후 봉사자로 큰 도움을 주고 있었다. 스리랑카에서 지내는 동안 ‘스리랑카 원 부 디 즘 센 터 (SRI LANKA WONBUDDHISM CENTER)’라는 간판이 대문에 붙어있는 틸락 씨의 집이 법당과 숙소로 사용되었다.


  우리는 매일 새벽에는 박형선 교무님의 주례로 유주무주고혼과 일체 생령과 주위 배회 영혼을 위한 특별천도재를 지냈고, 날을 바꿔가며 4개 지역(바달가마, 나라말라, 마스포타, 비지타푸라)을 방문했다. 지역을 방문할 때마다 장학금을 받는 학생들뿐만이 아니라 부모님과 선생님, 친구들도 모여 있어 작은 축제 같은 분위기를 느낄 수 있었다.


  장학사업의 혜택을 받는 학생들이 직접 장학금을 관리할 수 있도록 금전출납부와 통장을 확인하고 ‘일상수행의 요법’을 현지 학생들에게 맞게 만든 ‘Promise to Buddha(부처님과의 약속)’를 매일 대조하였는지, 일 년에 세 번 한국으로 편지를 보내는 것을 과제로 주어 학생들이 보다 책임감을 가지고 장학금을 사용하도록 지도하고 있었다. 최교무님이 1 : 1 면담으로 학생들의 과제를 점검하고 지도할 동안 다른 학생들은 박 교무님과 윤 교무님의 지도로 성가127장 ‘원하옵니다’를 배웠다. 면담 후엔 윤 교무님의 주례로 기도를 올렸다. 스리랑카는 불교 국가여서인지 인사나 기도를 할 때 합장하는 게 자연스러웠다. 비록 언어는 다르지만 함께 손을 모아 기도하면서 상생의 기운이 통한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외국인 센터의 스리랑카 초·중·고 학생 대상의 장학사업은 올해로 9년에 이르렀다.


  올해 장학융자금을 받고 있는 대학생들은 모두 5명으로 의대생 4명은 센터에서 면담하였다. 이 시간에 학생들의 세정을 들어주고 격려하며 학생들이 올해 제출한 과제를 점검한 후 기도하고 행선도 하였다. 이번 학생들은 작년 대학당국의 파업으로 전원 유급되어 있는 딱한 처지여서 이에 공감하며 어려운 상황에도 실망하지 말고 뜻하는 학업을 이뤄내기를 기원해 주었다. 그동안 장학융자금을 받았던 의대생들이 졸업 후 의사가 되어 있어 그들의 가정과 근무하는 병원을 방문했다. 그들이 받은 혜택을 후배 학생들에게 돌리도록 원금 갚기를 일깨우고, ‘제생의세’를 캘리그라피로 써주며 가정의 평안과 행복, 스리랑카와 세계를 위한 공도사업을 하며 제생의세를 실현하는 의사가 되기를 기원했다.


  이번 방문에 동행하며 인상 깊었던 일은 장학금을 받았던 자야니 씨(전통의상을 입은 사람, 페라데냐 국립병원)가 자신은 “원불교 장학융자금 덕분에 의학공부를 하고 이렇게 성장할 수 있었다”며 감사하다고 말하는 모습이었다. 과거에 장학금을 받았던 대학생들이 이제는 사회의 어엿한 구성원으로 자리 잡아 가는 모습을 보며 이 사업이 한 사람의 인생을 바꾸는 일임을 느끼게 해주었다.


  모든 방문 일정을 원만히 마치고 돌아오며 많은 분들의 정성으로 스리랑카에 은혜의 씨를 뿌려온 일이 싹을 틔우는 때에 동행할 수 있었던 것에 크게 감사하고 있다. 주는 자의 입장으로 간 일정이었으나 언제 어디에서나 따뜻하게 웃어주고 맞이해주는 사람들로 인하여 오히려 더욱 많은 은혜를 입은 시간이었다. 원불교에서 하는 이 사업을 통해 스리랑카에서 한 사람의 인생이 바뀌고, 한 사람의 인생이 바뀜으로서 주변 사람들의 인생도 바뀌고 스리랑카 사회와 국가, 나아가 세계가 바뀌기를 기원한다.


  1. [1105호]  특집 | 제가한것은 하나도없습니다(Ⅰ)

    교법실천의 현장을 찾아 | 전혜복 교도(원남교당)

    저는 매주 수요일마다 서울시민선방에서 공부하며, 또한 교화단 단장을 맡아 교화를 함께 해나가고 있습니다. 처음 제가 진리와 스승님과 회상과 교법에 대한 신심이 난 곳도 이곳이었습니다, 제게는 마음의 고향 같...
    Date2018.12.04 Views12
    Read More
  2. [1105호]  한울안이 만난사람┃평화랑 친구할까요?

    사단법인 평화의친구들

    “아시다시피 평화의 친구들(이하 평친)은 짧지 않았던 기간 동안 숨죽이고 있었습니다. 올해 평친은 새로 도약하기 위해 밑그림을 그리고, 하나씩 하나씩 단계를 밟아가고 있습니다.” 변호사라는 직업의...
    Date2018.12.04 Views4
    Read More
  3. [1105호]  그들을 닮은 부처님

    한울안신문·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 연구소 유럽탐방 동행취재 박대성 교무의 유럽 명상센터 견문록 (完)

    보름 동안의 탐방기간 동안 요긴하게 사용했던 구글맵(Google Maps)으로 ‘불교(Buddhism)’, ‘명상(meditation)’, ‘요가(yoga)’, ‘태극권(Tai Chi)’등의 키워드를 ...
    Date2018.11.29 Views9
    Read More
  4. [1104호]  부처님의 법 바퀴가 이곳까지

    한울안신문·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 연구소 유럽탐방 동행취재 박대성 교무의 유럽 명상센터 견문록 (10)

    유럽에서의 일정이 서서히 마무리되고 있다. 한국은 폭염이 시작될 7월 중순이지만, 이곳은 그늘 밑에서 그럭저럭 버틸만한 날씨였다. 특히나 비가 내리지 않는 영국의 날씨라니 이보다 더 좋을 순 없었다. 국내에서...
    Date2018.11.20 Views15
    Read More
  5. [1102호]  특집 | 기도로 얻은 희망

    교법실천의 현장을 찾아 | 정원희 교도(돈암교당)

    작년에 속상한 일을 좀 겪었습니다. 그게 저뿐만 아니라 아이가 관련된 일이어서 더 속상하고 힘들었던 것 같습니다. 저희 아이가 학교에서 친구들과 문제가 좀 있었는데 아이들 문제니까 하고 놔두었더니 상대방 부...
    Date2018.10.23 Views11
    Read More
  6. [1102호]  명상, 종교의 외피를 벗다

    한울안신문·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 연구소 유럽탐방 동행취재 박대성 교무의 유럽 명상센터 견문록 (9)

    # 법의 섬으로 간다 다음 날 아침 해가 뜨자마자 담마디파 선원(Dhamma Dipa Vipassana Meditation Centre)으로 향하는 길, 운전 중인 필자가 길을 잘못 들게 되어 우연히 들르게 된 글로스터에는 영화 ‘해리...
    Date2018.10.23 Views11
    Read More
  7. [1101호]  세상을 바꾸려면

    한울안신문·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 연구소 유럽탐방 동행취재 박대성 교무의 유럽 명상센터 견문록 (8)

    # 비(雨)의런던 파리 북역(北驛)에서 유로스타를 타니 두 시간을 조금 넘겨 영국으로 건너올 수 있었다. 세인트 판크라스역에 내리니 역 내에 “I want my time with you”라고 적힌 전광판이 일행을 맞이...
    Date2018.10.08 Views20
    Read More
  8. [1101호]  통일대(臺)

    김상중 교무(하이원빌리지)

    지리산 긴긴 봉을 한 호미 뜯어내어 백두산 푸른 물에 조각조각 던졌다가 기린님 오가는 길에 서리서리 뿌리리 백두산 맑은 물을 한 초롱 퍼내어서 한라산 초록물감 혼숙염 하였다가 남북이 하나 될 때 사름사름 뿌리...
    Date2018.10.08 Views12
    Read More
  9. [1101호]  한울안이 만난사람┃골디~ 물 한잔 마시고 가

    젠더 폭력 예방 전문강사 황금명륜┃반짝 반짝 빛나는 아이들과 함께한 네팔이야기

    페미니스트. 젠더 폭력 예방 전문강사인 저자 황금명륜, 주민등록에 기재된 이름인 김명륜 보다 ‘황금’으로 훨씬 많이 불리는 저자는 대학 시절, 친족 성폭력 살인사건의 주인공들을 도우며 운명처럼 지...
    Date2018.10.08 Views169
    Read More
  10. [1100호]  아, 떼제

    한울안신문·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 연구소 유럽탐방 동행취재 _ 박대성 교무의 유럽 명상센터 견문록 (7)

    # 저녁교회종소리 저녁 시간을 훌쩍 넘겨도 유럽의 해는 길기만 하다. 프랑스 파리에서 자동차로 4시간 거리를 우리네와 비슷한 시골길로 굽이굽이 달려 다음 목적지를 향한다. 끝없이 펼쳐진 지평선 만큼이나 길게 ...
    Date2018.09.27 Views23
    Read More
  11. [1098호]  원대연 40주년 | 우리 그때 그랬었지?

    박성근 교무(돈암교당, 원대연 22대 정통부장, 원심회 23기)

    99학번, 일명 비둘기 학번으로 시작된 나의 대학생활은 온통 원광대학교 원불교 동아리(원심회)와 원대연 활동으로 채웠다. 생각해보니 나는 출가 전 어린이회를 시작으로 학생회, 청년회, 교우회와 원대연까지 두루...
    Date2018.09.16 Views16
    Read More
  12. [1098호]  유럽에 전달된 아시아의 선물

    한울안신문·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 연구소 유럽탐방 동행취재 _ 박대성 교무의 유럽 명상센터 견문록 (6)

    # 난초의 향처럼 서방에 퍼진 불법 우연이겠지만 프랑스는 ‘불란서(佛蘭西)’라는 한자표기처럼, 6천 5백만 인구가운데 약 5백만 명이 불자로 파악된 유럽 최대의 불교 국가이다. 유럽의 일반적인 사회현...
    Date2018.09.16 Views22
    Read More
  13. [1098호]  한 사람 한사람의 열정을 모아 소리로 빚어내다

    한울안이 만난사람┃서울원음합창단 전낙원(종옥) 지휘자

    박대성 편집장(이하 박) : 지휘자의 간단한 자기소개와 음악에 대한 신념을 전해 달라. 전종옥 지휘자(이하 전) : 경복고등학교 재학 시절 합창단을 지휘하며 음악과 연을 맺어 서울대학교에서 박인수 선생님을 모시...
    Date2018.09.16 Views23
    Read More
  14. [1097호]  특집 | 가족교화어찌할꼬? (3)

    교법실천의 현장을 찾아 | 김근직 교도(신촌교당)

    고향에는 둘째 동생만 살고 있는데 사회단체장을 하고, 토박이라 교당에 입교해서 주인 역할을 해주면 좋은데, 성격이 종교적이지 않아 외부적으로 일이 있으면 도와주기는 하는데 법회에는 참석하지 않아 교화에는 ...
    Date2018.09.13 Views18
    Read More
  15. [1097호]  친절한 종구씨 | ‘교헌과 교규를 말하다’(3)

    수위단·종법사 선거를 위한 헌정기고 | 류종원 교무(중앙남자원로수도원)

    # 수위단의 피선자격 수위단의 피선자격은 정사(正師)이상입니다. 법강항마위 이상 되면 수위단의 피선자격이 주어지는데, 수위단원 선거규정을 보면 후보추천위원회가 구성되고, 그 위원회에서 3배수로 후보가 확정...
    Date2018.09.13 Views16
    Read More
  16. [1097호]  한마음 한걸음 문화교류기행 | 남과 북, 다름과 같음

    김도은 교도(서울시민선방)

    이번 남북청년 한마음 한걸음 제주도 캠프를 다녀온 김도은입니다. 8월 9일부터 16일까지 6박7일간 남북한의 청년 23명이 참가한 이번 제주도 캠프는 음식, 놀이, 예술, 언어의 총 네 개의 팀으로 나뉘어 진행되었습...
    Date2018.09.13 Views15
    Read More
  17. [1097호]  스리랑카 방문기 | ‘아름다운 인연들’

    김서윤 예비교무(원불교대학원대학교)

    우연한 기회로 최서연 교무님, 박형선 교무님, 윤미승 교무님과 함께 원불교 서울외국인 센터에서 하는 스리랑카 장학사업 방문에 동행하게 되었다. 8월 2일(목)에 인천공항에서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를 거쳐 스...
    Date2018.09.13 Views17
    Read More
  18. [1097호]  평상심이 도(道)

    한울안신문·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 연구소 유럽탐방 동행취재 _ 박대성 교무의 유럽 명상센터 견문록 (5)

    # 프란치스코 수도원에서 만난 도(道) 독일 남부 디트푸르트에 위치 한 프 란 치 스 코 수 도 원(Franziskanerkloster), 입구에 들어서니 ‘평상심이 도(平常心是道)’라는 익숙한 선가(禪家)의 글귀가 적...
    Date2018.09.13 Views18
    Read More
  19. [1096호]  특집 | 가족교화어찌할꼬? (2)

    교법실천의 현장을 찾아 | 김근직 교도(신촌교당)

    아이들은 어릴 때부터 바로 교당에 데리고 다녔습니다. 앞으로 아이들이 살아갈 세상은 나라가 잘 살게 되서 죄 짓지 않고, 마음만 바르면 사는 걱정은 크게 없을 것이라 생각하고, 교당에 데리고 가서 교무님께 맡...
    Date2018.08.30 Views30
    Read More
  20. [1096호]  친절한 종구씨 | ‘교헌과 교규를 말하다’(2)

    수위단·종법사 선거를 위한 헌정기고 | 류종원 교무(중앙남자원로수도원)

    # 수위단회의기능 오늘 살펴볼 교헌(敎憲)은 제4장 중앙총부, 제2절 수위단회, 제42조 수위단회 기능(機能) ‘수위단회는(首位團會)는 교단(敎團) 최고결의기관(最高決議機關)이며 정수위단(正首位團)은 최상위...
    Date2018.08.30 Views32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4 Next
/ 54

로그인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