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1099호
2018.09.16

지난 호 보기

구독하기
최신호 주요기사
최근 많이 본 기사
 
  1. [1098호]  원대연 40주년 | 우리 그때 그랬었지?

    박성근 교무(돈암교당, 원대연 22대 정통부장, 원심회 23기)

    99학번, 일명 비둘기 학번으로 시작된 나의 대학생활은 온통 원광대학교 원불교 동아리(원심회)와 원대연 활동으로 채웠다. 생각해보니 나는 출가 전 어린이회를 시작으로 학생회, 청년회, 교우회와 원대연까지 두루...
    Date2018.09.16 Views1
    Read More
  2. [1096호]  원대연 40주년 | 연원회여 영원하라

    김종신 교도(대치교당)

    우리는 수백 년, 수천 년의 깊은 인연 글로벌 유력 기업도 30년을 넘기기 어렵다고 한다 하지만 이제 우리 연세대학교원불교교우회(이하 연원회)가 35년을 맞이했으니 참으로 대견하다. 이제 기억도 조금씩 가물가물...
    Date2018.08.29 Views10
    Read More
  3. [1095호]  원대연 40주년 | 미혹(迷惑)됨이 없는 나이

    김명은 교도(정토회교당, 충남 서천여중 교사, 원기68년 동아대학교 원불교교우회 창립인)

    대학시절, 나는 내 청춘의 절반도 넘게 원대연 활동에 올인 하였다. 지금 생각하니, 젊은 시절 깊은 학문과 문학에 더 맹진하지 못하고 원대연에 대한 열정만으로 청춘을 보낸 것이 회한으로 남을 때가 있다. 나는 ...
    Date2018.08.16 Views26
    Read More
  4. [1093호]  원대연 40주년 | 효율로 따질 수 없는 삶의 가치

    정법종 교도(중흥교당, 원대연 33대 회장)

    미래에 대한 비전과 아름다운 추억 어릴 적 시골에 살면서 어린이법회는 정말 열심히 출석했던 것 같다. 시골에도 교당이 있었지만 도시에 있는 교당으로 법회 출석을 했었는데. 그 어린나이에도 버스를 두 번 갈아...
    Date2018.08.07 Views15
    Read More
  5. [1092호]  원대연 40주년 | 젊은 청춘을 함께했던 원불교대학생연합회

    정천경 교무 (원대연 10~14대 담임교무, 현 임피교당 주임교무)

    올해 8월 25일이 원대연 40주년을 기념하는 대회가 열리는 날이라고 한다. 나는 원불교대학생교우회 활동을 직접 활동했던 선배는 아니다. 대신 교정원 교화부에 근무하는 대학생교화를 담당하는 담임교무로서 5년간...
    Date2018.08.02 Views32
    Read More
  6. [1090호]  원대연 40주년 | 내 인생의 원대연은 아직도 현재진행형 ②

    한광희 교도(중흥교당)

    내 인생의 원대연은 아직도 현재진행형 ① 그렇게 매 해 대학선방을 꼬박꼬박 참여하던 중, 본과 3학년 올라가던 해에 원대연 임원이 되지 않겠냐는 제의를 받았다. 그 얼마나 사모해 오던 원대연이었던가! 단숨에 수...
    Date2018.07.05 Views23
    Read More
  7. [1089. 원대연호]  원대연 40주년 | 내 인생의 원대연은 아직도 현재진행형 ①

    한광희 교도(중흥교당)

    사춘기 시절, 삶의 이유와 목적이 궁금했다. 나는 무엇을 하기 위해 태어났을까? 어떤 삶을 살아야 할까? 궁금증은 많았는데 대답해 줄 사람이 없었다. 의문을 가슴 속에 꼭꼭 감춰둔 채로, 나는 대학에 입학했다. 3...
    Date2018.06.28 Views2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로그인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