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1108호
2018.11.25

지난 호 보기

구독하기
최신호 주요기사
최근 많이 본 기사
 
연재

박교무의‘유림산책’儒林散策 ⑱ | 박세웅(성호) 교무(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연구소 HK교수)

내 안에 살아계신 님

by 관리자 posted Jun 22, 2018
Extra Form

박 교무의 유림산책.jpg

 

  6월이 오면 슬픔이 온다. 우리를 위해 오셨다가, 우리를 위해 일하시고, 다시 우리를 위해 가신 과거·현재·미래의 모든 부처와 성인에게, 우매한 나조차 부처로 만들어주려 했던 영생토록 잊을 수 없는 그 은혜를 느끼기에, 그래서 그리운 슬픔이 함께 밀려온다.


  공자에게도 늘 그리워하는 성인이 있었으니 바로 주공(周公)이라는 분이다. 주공은 성이 희(姬), 이름이 단(旦)이며 숙단(叔旦)이라고 한다. 주나라 문왕의 넷째 아들이며, 무왕의 동생이다. 그는 무왕을 도와 폭군이었던 주왕(紂王)을 토벌하고 주나라를 세우는데 공을 세우고 이후 봉건제도를 정착시켜 나라의 기틀을 완성시킨 인물이라고 전해진다. 공자는 주공을 군자의 표본으로 삼아 숭배하는 동시에 당시의 혼란한 세상을 바로 잡는 방법을 주나라의 예법에서 찾고자 하였다.


  어느 날 공자는 한탄하며 다음과 같이 말한다. “심하도다. 나의 쇠함이여! 내 다시는 꿈속에서 주공을 뵙지 못한지가 오래되었다.”(『논어』「술이」: 子曰甚矣라 吾衰也여 久矣라 吾不復夢見周公이로다.) 공자는 젊었을 때부터 자나깨나 마음에 늘 주공을 모시고 살아왔다. 얼핏 보면 몸이 늙어감에 따라 평소 그리워하던 주공을 꿈속에서 만나지 못하게 된 것을 한탄하는 것처럼 들린다. 하지만 여기서 말하는 쇠함이란 몸의 쇠함이라기보다 마음의 쇠함 다시 말해 서원이 약해지게 되었음을 스스로 반성하는 의미로 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항상 주공의 도를 체받아서 주공의 도를 이 세상에 구현하고자 했던 자신의 의지와 서원이 강할 때에는 꿈속에서 조차 잊지 못했는데, 시간이 지남에 따라 좌절하고 나약해지려는 자신을 “꿈속에서 주공을 만난 지가 오래되었다.”는 말로 되돌아보고자 하는 것이다.


  대종사가 만고일월(萬古日月)이면 정산종사는 만고신의(信義)로, 정산종사는 대종사가 어떤 일을 시킬지라도 오직 한마음으로 받들었고, 열반한 후에도 한 번도 그 분을 떠나본 적이 없다고 말한다. 대산종사 역시 대종사와 정산종사를 생전에는 자신의 생명과 같이 받들 뿐 단 한 번도 의심하지 않았고, 무슨 일을 할 때 혼자 하지 않고 반드시 대종사와 정산종사의 부촉을 받들어 하였으며, 스승님이 꿈에서 말씀하신 것 하나까지도 실천하지 못할까 염려했다고 말씀한다.


  사람이 재주가 늘고 힘이 생기면 스승을 자기 잣대로 재고 사사로운 마음으로 대하기가 쉽다. 그러면 정법의 법맥이 끊어지고 큰 사람이 되기는 어려운 것이다. 공자가 인류의 성인이 되신 이유는 어쩌면 더 이상 꿈에서 뵙지 못하는 스승에 대한 그리움 속에서 찾아야할지도 모른다. 대산종사는 교화사업을 좋아하나 힘이 부족하여 걱정한다는 어느 제자의 말에 다음과 같이 말씀한다. “힘이란 스승과 심심상련(心心相連)하는 데서 생기는 것이다. 나도 무슨 힘이 있어 종법사를 하겠느냐? 두 스승님들이 내려 주신 힘으로 살고 있다. 나는 일분 일각도 두 스승님을 떠나 본 일이 없다. 정산종사님께서도 대종사님을 떠나본 일이 없다고 자주 말씀하셨다. 나는 그 말씀에 깊은 감명을 받았으며 나도 그렇게 하고 있다. 나는 두 스승님이 돌아가셨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추모의 달 6월이다. 공자가 주공의 법통과 경륜을, 정산종사가 대종사의 법통과 경륜을, 대산종사가 대종사와 정산종사의 법통과 경륜을 꿈에서 조차 잊지 않고 받들어 드리고자 했던 그 신성과 서원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져보아야겠다. 간절히 원하면 이루어진다고 했으니, 우리 모두가 6월의 어느 날 꿈속에서 그 분들을 다시 만나 뵙기를 바란다. 그럼 우리는 다음과 같은 사실을 마주하게 될 것이다.


  “내 안에서 돌아가지 않으셨구나.”

Atachment
첨부 '1'
  • 박 교무의 유림산책.jpg,

  1. NEW

    [1108호]  wonglish | 대종경 서품 제17장中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부처님께서는지혜가어두워지면밝게하는능력이계시고, 밝으면계속하여어두워지지않게하는능력이계시며” “The Buddha has the ability to illuminate wisdom that has been dulled and/ to sustain...
    Date2018.12.19 Category연재 Views0
    Read More
  2. [1107호]  “그러하오면, 그 분이 어떠한 분이오니까?”

    사진으로 만나는 한국 토착 사상 기행 - 25 | 천지은 교도 (원불교출판사 편집장, 남중교당)

    “증산 선생은 곧 드물게 있는 선지자요 신인(神人)이라, 앞으로 우리 회상이 세상에 드러난 뒤에는 수운 선생과 함께 길이 받들고 기념하게 되리라.”(대종경 변의품 31장) 증산이 어떠한 분인지를 묻는 ...
    Date2018.12.18 Category연재 Views0
    Read More
  3. [1107호]  잃을게 뭐 있어, 끝까지 열정적으로 살아 보는 거야

    「고마워요, 시네마」 ㅣ 조휴정(수현, 강남교당) KBS1 라디오 ‘박종훈의 경제쇼’연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 나에게 도전할 무엇이 남아있을까?? 있어도 없는 걸로 하고 싶었습니다. 타고난 피가 뜨거워 특집 기획안 공모만 봐도 심장이 벌렁거렸습니다. 생각을 안하려고해도 때가 되면 ...
    Date2018.12.18 Category연재 Views3
    Read More
  4. [1107호]  원불교 선(禪)은 ‘사실적 도덕’의 훈련이다 (Ⅰ)

    내 생애 처음 만나는 명상(42) ㅣ 박대성 교무(본지 편집장, 길용선원 지도교무)

    여기를 가도 힐링(healing, 치유)이고, 저기를 가도 힐링입니다. 말 그대로 힐링의 계절인 거죠. 솔직히 저는 이런 모습이 그리 좋게만 보이지 않습니다. 힐링의 이면에 자리잡고 있는 자본으로 대표되는 거대한 물...
    Date2018.12.18 Category연재 Views0
    Read More
  5. Update

    [1107호]  wonglish | 대종경 서품 제17장中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부처님께서는 생사 없는 이치와 다생 겁래에 한없는 생이 있는줄을 더 아셨으며” “the Buddha knew the principle that is free from birth and death and the existence of endless life times ...
    Date2018.12.18 Category연재 Views0
    Read More
  6. [1105호]  법성(法城)의 성주(城主)

    박교무의 ‘유림산책’儒林散策 (28) | 박세웅(성호) 교무(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연구소 HK교수)

    최근 안시성전투를 내용으로 한 영화를 보았다. 645년 당 태종 이세민이 직접 이끄는 대군이 고구려 영토인 요동 지역의 안시성을 공격한다. 하지만 안시성의 고구려 병사 및 백성들은 적의 위세에 전혀 동요하지 않...
    Date2018.11.29 Category연재 Views10
    Read More
  7. [1105호]  염불과 자성

    길튼교무의 정전산책 (127) ㅣ 방길튼 교무(나주교당)

    『정전』「염불법의 요지」에서 “대범, 염불이라 함은 천만 가지로 흩어진 정신을 일념으로 만들기 위한 공부법이요, 순역(順逆) 경계에 흔들리는 마음을 안정시키는 공부법”이라 정의하고 있습니다. 그...
    Date2018.11.29 Category연재 Views7
    Read More
  8. [1104호]  우주의 가을시대로 돌아간다 - 원시반본 (原始返本)

    사진으로 만나는 한국 토착 사상 기행 - 24 | 천지은 교도 (원불교출판사 편집장, 남중교당)

    한국토착사상 기행 세 번째 인물로 나는 증산(甑山) 강일순(姜一淳, 1871~1909)을 만났다. 강증산은 전라북도 정읍시 덕천면 연월리 신송마을에서 태어났다. 옛 지명으로는 고부군이다. 어려서부터 비범한 일화가 많...
    Date2018.11.27 Category연재 Views1
    Read More
  9. [1104호]  낯선 여행길에서 듣는 짜릿한 올드 팝

    「고마워요, 유행가」 ㅣ 조휴정(수현, 강남교당) KBS1 라디오 ‘박종훈의 경제쇼’연출

    이글스(Eagles) 호텔 캘리포니아(Hotel California) 가을엔 여행을 떠나야죠. 모르는 여자만 아름다운 게 아니라 낯선 곳 어디라도 다 아름다운 게 가을이니까요. 멀리 갈 필요도 없습니다. 자가용 없이 산지 6개월, ...
    Date2018.11.27 Category연재 Views19
    Read More
  10. [1104호]  wonglish | 대종경 서품 제15장中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오늘에 있어서 아직 증명하지 못할 나의 말일지라도 허무하다 생각하지 말고, 모든 도에 의하여 차차 지내가면 /멀지 않은 장래에 가히 그 실지를 보게 되리라” “Do not be discouraged that my ...
    Date2018.11.13 Category연재 Views12
    Read More
  11. [1103호]  도문(道門)의 마스터키(Master key)

    박교무의 ‘유림산책’儒林散策 (27) | 박세웅(성호) 교무(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연구소 HK교수)

    어릴 적 우리 집에는 서로 다른 6가구가 모여 살았다. 누군가 혹 열쇠를 안에 넣고 방문을 잠그거나 열쇠를 잃어버리는 상황이 생기면, 그들은 어머니를 찾아왔다. 어머니는 그 집의 주인으로서 6가구의 모든 방문을...
    Date2018.11.08 Category연재 Views12
    Read More
  12. [1103호]  묵상심고의 방법

    길튼교무의 정전산책 (126) ㅣ 방길튼 교무(나주교당)

    『정전』「심고와 기도」의 장에 ‘심고와 기도’의 종류가 제시되어 있습니다. 하나는 묵상심고이고 또 하나는 실지기도와 설명기도입니다. 심고와 기도에 있어서 “상대처가 있는 경우에는 묵상 심...
    Date2018.10.29 Category연재 Views37
    Read More
  13. [1103호]  wonglish | 대종경 서품 제13장中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마음이 한 번 전일하여 조금도 사가 없게 되면 곧 천지로 더불어 그 덕을 합하여 모든 일이 다 그 마음을 따라 성공이 될 것이니” “If your mind is concentrated and completely devoid of self...
    Date2018.10.23 Category연재 Views14
    Read More
  14. [1102호]  어쩌면 후천시대는 오는게 아니라 만들어야 하는 시대인지도 모르겠다

    사진으로 만나는 한국 토착 사상 기행 - 23 | 천지은 교도 (원불교출판사 편집장, 남중교당)

    화창한 가을날 일부 김항의 묘소에 다녀왔다. 1898년 73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일부는 충남 논산시 양촌면 남산리 산 41-1에 전형적인 유학자의 무덤 양식으로 자리를 잡았다. 묘 입구에는 현재 후손이 살고 있다...
    Date2018.10.23 Category연재 Views9
    Read More
  15. [1102호]  세월이주는가장큰선물, 공감과용서

    「고마워요, 유행가」 ㅣ 조휴정(수현, 강남교당) KBS1 라디오 ‘박종훈의 경제쇼’연출

    김종찬 ‘당신도 울고 있네요’ 가을은 울기도 좋은 계절입니다. 원래도 눈물이 많긴 했지만, 가을에는 더 자주, 시도 때도 없이 눈물이 납니다. 뉴스를 보다가도 눈물이 나고 아장아장 걷는 귀여운 아기를...
    Date2018.10.23 Category연재 Views11
    Read More
  16. [1102호]  배움의 네 단계

    내 생애 처음 만나는 명상(41) ㅣ 박대성 교무(본지 편집장, 길용선원 지도교무)

    우리가 무엇(그것이 학습을 통한 지식이든, 명상을 통한 지혜이든)을 배우기 위해서 거쳐야하는 네 가지의 단계가 있습니다. 그것을 ‘의식의 네 단계’라고 부르기로 하겠습니다. 그 중에 첫번째 단계는 ...
    Date2018.10.23 Category연재 Views9
    Read More
  17. [1102호]  wonglish | 대종경 서품 9장中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그대들은 자타의 관념을 초월하고 오직 공중을 위하는 본의로만 부지런히 힘쓴다면 일은 자연 바른 대로 해결되리라” “If you transcend the conception of self and others and diligently work...
    Date2018.10.18 Category연재 Views23
    Read More
  18. [1101호]  가을 하늘에서 온 메시지

    박교무의 ‘유림산책’儒林散策 (26) | 박세웅(성호) 교무(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연구소 HK교수)

    요즘 가을 하늘이 참 좋다. 높고 푸름이 절정을 이루어서 그 동안 미세먼지로 고통 받았던 일상들이 치유되는 기분이다. 가을은 베란다에 들어오는 햇살을 등 뒤로 하고 좋은 책 한권을 읽는 여유로도 좋고, 선선한 ...
    Date2018.10.08 Category연재 Views13
    Read More
  19. [1101호]  좌선과 그 공덕

    길튼교무의 정전산책 (125) ㅣ 방길튼 교무(나주교당)

    좌선은 마음에 있어 망념을 쉬고 진성(진여의 본성)을 나타내는 공부이며, 몸에 있어 화기를 내리게 하고 청정한 수기를 오르게 하는 방법입니다. 망념은 눈앞의 경계에 끌려 다니는 잡념 상태라면 진성(眞性)은 단...
    Date2018.10.08 Category연재 Views13
    Read More
  20. [1101호]  wonglish | 대종경 서품 4장(개교표어)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물질이 개벽(開闢)되니 정신을 개벽하자” “With this Great Opening of matter, let there be a Great Opening of spirit” * Great Opening : 개벽(開闢) 크게 열린다는 뜻입니다. ‘...
    Date2018.10.04 Category연재 Views1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9 Next
/ 139

로그인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