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1094호
2018.08.12

지난 호 보기

구독하기
최신호 주요기사
최근 많이 본 기사
 
연재

「고마워요, 시네마 ㅣ 조휴정(수현, 강남교당) KBS1 라디오 ‘박종훈의 경제쇼’ 연출

진정한 종교는 공동체의 행복부터 비는 것

by 관리자 posted Jun 23, 2018
Extra Form

 

‘영혼의 순례길’

 

고마워요시네마.jpg

 

  누가 종교가 뭐냐고 물어보면 살짝 겁이납니다. ‘원불교’라고 말하기엔 저 자신이 부끄럽기 때문입니다. 원불교의 좋은 이미지에 먹칠을 할까봐 “원불교인데요, 공부를 하지 않아서 급이 아주 낮습니다”라고 꼭 부연설명을 붙입니다. 흔히 종교를 봐야지 종교인을 보면 안 된다고 하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죠.


  인품이 좋은 분을 보면 그 분이 믿는 종교도 거룩해 보이고 비종교인보다 더 함부로 생활하는 사람을 보면 차라리 종교를 모르는 게 낫겠다 싶습니다. 언젠가는 저도‘진짜 원불교인’이 되고 싶은데 ‘영혼의 순례길(감독 장양)’을 보고나니 영영 그런 날은 오지 않을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듭니다.


  영화의 무대는 티벳의 작은 마을입니다. 화면만 봐도 얼마나 척박한 땅인지 히말라야에 두 번 원정을 해본 저도 조금은 알고 있기에 그들의 힘겨운 일상에 숨이 턱턱 막혀왔습니다. 하루하루 생존 조차 힘겨워 보이는 그들에게 무슨 꿈이 있을까싶지만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숭고한꿈이있습니다. ‘신들의땅’이라 불리는 성지 라싸와 성산 카일라스 산으로 순례를 떠나는 것입니다.


  좋은 아파트, 높은 지위, 자식의 출세처럼 계량화된 결과물이 아닌, 성지순례가 평생의 꿈이라니. 차를 타고 넘어도 막막할 고산지대를 오체투지(무릎을 꿇고 두 팔꿈치를 땅에 댄 다음 머리가 땅에 닿도록 절하는 불교의 예법)순례로 하겠다니 처음엔 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답답했습니다. 게다가 꼭 가고 싶어하는 11명의 면면을 보면 살짝 한숨까지 나옵니다.


  죽기 전에 순례를 떠나고 싶다는 노인, 살생을 너무 많이 했다는 소백정은 알콜중독자이고, 출산을 앞둔 임산부와 어린소녀 등 오체투지 순례는커녕 일상생활도 어려워 보입니다. 결국 순례 중 아이를 낳는 장면에서는 이건 너무 민폐다 싶었는데 동행자들은 함께 기뻐해주고 더 배려를 해줍니다.

 

  더 놀라운 건 이 핏덩어리 아기와 함께 순례를 계속하는 겁니다. 여기까지는 그래도 그런가보다 했는데 영화는 점점 더 감동의 도가니로 저를 빨아들입니다. 짐을 잔뜩 실은 이들의 트랙터를 자가용이 들이받는 사고가 일어나는데요, 이들은 화를 내지 않습니다. 오히려 자가용 안의 여성이 위급하다고 하니 누가 먼저랄 것 없이 어서 병원으로 가라고 그냥 보내줍니다.


  가난한 이들에게 이 트랙터는 거의 생명 줄과 같은데도 말입니다. 도저히 회복 불가능한 트랙터를 버리고 손수레를 직접 끌어야하는 이들은 누구하나 몸을 사리지 않고 서로 힘을 모읍니다. 그리고 그 수레를 끌었던 거리만큼 뒤돌아가 다시 오체투지를 합니다.


  ‘어, 이 영화 뭐지? 아니, 이 사람들 왜이러지?’ 영화를 보다가 이 즈음부터 자리를 다시 잡고 화면으로 눈과 마음이 집중됩니다. 티벳 고원의 황량한 자연만큼이나 투박한 그들이 그 어떤 현자보다 위대해보입니다. 순례 길에서 만난 이들에게 기꺼이 나무 땔감을 거저 주는 사람, 차 한 잔 마시고 가라고 서로를 이끄는 사람들, 자기 집에서 자고 가라고 11명을 선뜻 받아주는 노인... 등장하는 사람들 한 명 한 명이 너무나 선량하고 지혜롭고 따뜻합니다.


  무엇이 이들을 이렇게 ‘훌륭한 종교인, 친절한이웃’으로만들었을까요. “진정한 순례는 타인을 위한 기도의 길이다”는 오랜 그들의 믿음대로 평생 살아왔기에 가능한 삶의 태도는 아닐까, 추측해봅니다. 공동체의 행복을 ‘먼저’비는 사람이 우리 주변에 몇 명이나 있을지, 지금 우리가 겪고 있는 어려움과 불행은 바로 그 지점부터 시작된 것은 아닌지 많이 부끄러웠습니다. 진정한 순례 길을 저도 일상에서 한 걸음 한 걸음 떼어보겠습니다.


  1. [1094호]  특별연재 | 이런 마라톤은 없었다

    중국 깐수(甘肅)성에서 보낸 편지 | ② 원익선 교무(원광대학교 정역원)

    한국은 동북, 남동, 서남의 고기압에 의해 찜통더위에 휩싸여 있다. 꼭 한반도가 고통받고 있는 모습과도 흡사하다. 그것은 좁게는 분열, 갈등, 멸시의 감정이며, 넓게는 국가, 자본주의, 과학이라는 칼날의 양면 같...
    Date2018.08.12 Category연재 Views7
    Read More
  2. [1094호]  죽어서도 살았고 살았어도 죽은 사람이 있다

    사진으로 만나는 한국 토착 사상 기행 - 18 | 천지은 교도 (원불교출판사 편집장, 남중교당)

    한국 토착사상 기행을 하면서 사람의 ‘삶’과 ‘죽음’이, 단지 육신의 생사 문제가 아님을 알게 되었다. 밥을 먹고 호흡하면서도 죽은 사람이 있고, 죽어서도 살아 있는 사람이 있는것이다. ...
    Date2018.08.12 Category연재 Views2
    Read More
  3. [1094호]  우리는 모두, 어차피 결국은 혼자

    「고마워요, 유행가」 ㅣ 조휴정(수현, 강남교당) KBS1 라디오“‘박종훈의 경제쇼’연출

    이정선 ‘외로운 사람들’ 얼마 전, 라디오를 듣는데 출연자들이 “외로운 사람들을 부른 가수가 이정선 ? 김정선? 처음 듣는 이름인데?”이러는 겁니다. ‘아이고, 이정선을 모르다니!&rsq...
    Date2018.08.12 Category연재 Views2
    Read More
  4. [1094호]  명상의 STAR 공식(3)

    내 생애 처음 만나는 명상(37) ㅣ 박대성 교무(본지 편집장, 길용선원 지도교무)

    STAR의 마지막 철자인 ‘R’은‘반영(Reflection)’입니다. 좌선 또는 명상을 통해 들끓었던 내면의 분별 작용이 멈추면 그 가운데 엄청난 변화가 일어나게 됩니다. 이 변화는 자신이 삶의 주인...
    Date2018.08.09 Category연재 Views3
    Read More
  5. [1094호]  wonglish | 대종경 서품 15장中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오늘에 있어서 아직 증명하지 못할 나의 말일지라도 허무하다 생각하지 말고, 모든 도에 의하여 차차 지내가면 멀지 않은 장래에 가히 그 실지를 보게 되리라” “Do not be discouraged that my w...
    Date2018.08.09 Category연재 Views0
    Read More
  6. [1093호]  특별연재 | 도가니탕과 운동화 네 켤레

    중국 깐수성에서 보낸 편지 ① | 원익선 교무(원광대학교 정역원)

    지금은 2층 양옥으로 단장된 서울 최초의 교당인 창신동 경성출장소 터에서 자고 새벽 4시에 일어났다. 어젯밤(7월 20일) 광화문에서 상생·평화·하나를 주제로 열린 원불교 평화기도의 흥분이 채 가시...
    Date2018.08.07 Category연재 Views0
    Read More
  7. [1093호]  어서와! 원불교학과는 처음이지?

    박교무의 ‘유림산책’儒林散策 (22) | 박세웅(성호) 교무(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연구소 HK교수)

    원광대학교 원불교학과에서는 여름방학을 맞이하여 고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원불교학과 진학캠프를 하였다. 그 주제가 ‘어서와! 원불교학과는 처음이지?’였다. 이곳에 참석한 아이들의 제일 큰 참여 동기...
    Date2018.08.07 Category연재 Views192
    Read More
  8. [1093호]  정신수양과 욕심

    길튼교무의 정전산책 (121) ㅣ 방길튼 교무(나주교당)

    『정전』「정신수양의 목적」은 “그런 고로 천지만엽으로 벌여가는 이 욕심을 제거하고 온전한 정신을 얻어 자주력(自主力)을 양성하기 위하여 수양을 하자는 것이니라.” 결론짓고 있습니다. 정신수양은...
    Date2018.08.07 Category연재 Views1
    Read More
  9. [1092호]  수운의 죽음에 담긴 의미

    사진으로 만나는 한국 토착 사상 기행 - 17 | 천지은 교도 (원불교출판사 편집장, 남중교당)

    우리 민족은 열강들의 숱한 간섭과 일제에 의한 강제점령의 아픔을 간직하고 있다. 그 시기는 민족의 자존심을 훼손당하고, 민족 스스로의 발전이 중단되는 고통의 역사였다. 그러나 우리에겐 역사적 현실에 굴복하...
    Date2018.08.02 Category연재 Views6
    Read More
  10. [1092호]  누구도 성性으로 차별과 미움받지 않는 세상을 꿈꾸며

    「고마워요, 시네마 ㅣ 조휴정(수현, 강남교당) KBS1 라디오 ‘박종훈의 경제쇼’ 연출

    ‘델마와 루이스’ 지금 들으면 ‘그때를 아십니까’ 수준이지만 1980년대까지도 여성인권에 대한 인식은 정말 낮았습니다. 직장에서 성(性)희롱적 발언은 다반사였고 집안에 우환이 생겨도 &lsq...
    Date2018.08.02 Category연재 Views7
    Read More
  11. [1091호]  지식을 구하지 말고 나를 닦으라!

    사진으로 만나는 한국 토착 사상 기행 - 16 | 천지은 교도 (원불교출판사 편집장, 남중교당)

    ‘찾아올 테면 찾아와 봐’라는 얄궂은 속셈처럼 도무지 나타날것 같지 않던 적멸굴은 천성산을 한 시간쯤 올랐을 때 느닷없이 형체를 드러냈다. 그야말로 단박에 깨달음에 이르는 ‘돈오’의 ...
    Date2018.07.23 Category연재 Views9
    Read More
  12. [1091호]  항산(恒産)과 항심(恒心)

    박교무의‘유림산책’儒林散策 (21) | 박세웅(성호) 교무(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연구소 HK교수)

    2005년도 ‘웰컴 투 동막골’이라는 영화가 있었다. 영화에서 동막골의 제일 어른은 한없이 인자하고 지혜로우며 동네 사람들이 믿고 따르는 유일한 지도자이다. “이처럼 많은 사람들을 고함 한 번 ...
    Date2018.07.23 Category연재 Views11
    Read More
  13. [1091호]  분별성과 주착심 그리고 욕심

    길튼교무의 정전산책 (120) ㅣ 방길튼 교무(나주교당)

    『정전』「정신수양의 목적」을 보면 “유정물(有情物)은 배우지 아니하되 근본적으로 알아지는 것과 하고자 하는 욕심이 있는데, 최령한 사람은 보고 듣고 배우고 하여 아는 것과 하고자 하는 것이 다른 동물...
    Date2018.07.23 Category연재 Views6
    Read More
  14. [1091호]  wonglish | 대종경 서품 9장中

    영어로 만나요 원불교 |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그대들은 자타의 관념을 초월하고 오직 공중을 위하는 본의로만 부지런히 힘쓴다면 일은 자연 바른 대로 해결되리라” “If you transcend the conception of self and others and diligently work...
    Date2018.07.21 Category연재 Views4
    Read More
  15. [1090호]  진리의길, 이정표 없이 가는 길

    사진으로 만나는 한국 토착 사상 기행 - 15 | 천지은 교도 (원불교출판사 편집장, 남중교당)

    새벽부터 달려 도착한 천성산은 약간 오르막이긴 하지만 벅차지 않게 걸어 볼 만했다. 키 큰 나무들이 만들어 주는 그늘 덕분에 길은 적당히 시원했고 노닥노닥 걷기에 안성맞춤이었다. 그렇게 한참을 올라가는데 갑...
    Date2018.07.07 Category연재 Views11
    Read More
  16. [1090호]  대한민국 축구를 열렬히 응원하며

    「고마워요, 시네마 ㅣ 조휴정(수현, 강남교당) KBS1 라디오 ‘박종훈의 경제쇼’ 연출

    ‘Goal!(골)’ 평소에는 잘 읽지도 않으면서 간절한 일이 생기면 교전부터 찾게 됩니다. 이번 일만 도와주시면, 이뤄주시면 정말 착하게 살겠습니다, 스스로에게 다짐하면서 온갖 맹세를 다하게 되는데 사...
    Date2018.07.07 Category연재 Views9
    Read More
  17. [1090호]  명상의 STAR 공식(2)

    내 생애 처음 만나는 명상(36) ㅣ 박대성 교무(본지 편집장, 길용선원 지도교무)

    두 번째의 ‘T’는 ‘전환(transformation)’입니다. 수행은 분별을 멈추는 것만으로도 엄청난 변화가 시작됩니다. 좌선이나 명상을 하는 순간, 부담으로 다가왔던 폭포수와 같은 생각의 물결을...
    Date2018.07.05 Category연재 Views19
    Read More
  18. [1090호]  wonglish | 개교표어 “물질이 개벽되니 정신을 개벽하자”

    영어로 만나요 원불교 |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개교표어“물질이 개벽되니 정신을 개벽하자” “With this Great Opening of matter, let there be a Great Opening of spirit” * 개벽(開闢)은 세상이 처음으로 생겨 열림, 새로운 시대가 열...
    Date2018.07.05 Category연재 Views16
    Read More
  19. [1089호]  전복자顚覆者수운 - 저 계단을 오르지 않다

    사진으로 만나는 한국 토착 사상 기행 - 14 | 천지은 교도(원불교출판사 편집장, 남중교당)

    1860년은 철종의 시대다. 철종이 조선의 국왕에 오른 것은 퇴계학을 정통으로 계승한 선비들의 권력욕 때문이었다. 퇴계학이 제아무리 훌륭하다 한들, 백성의 삶을 지옥으로 만들고있는 선비들의 교과서로 존재하는 ...
    Date2018.06.30 Category연재 Views6
    Read More
  20. [1089호]  가장 빠르고 바른 공부길

    박교무의‘유림산책’儒林散策 (20) | 박세웅(성호) 교무(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연구소 HK교수)

    나는 학부시절에 마음공부의 성취를 빨리 이루고자하는 욕속심(欲速心)이 많았었다. 나름 혼자 열심히 하다보면 금방 대종사와 같은 성인이 될 것이라고 여겼다. 마침 학부 2학년 때 한 선진을 모시고 산책할 기회가...
    Date2018.06.30 Category연재 Views10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37 Next
/ 137

로그인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