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1104호
2018.10.28

지난 호 보기

구독하기
최신호 주요기사
최근 많이 본 기사
 
연재

「고마워요, 시네마 ㅣ 조휴정(수현, 강남교당) KBS1 라디오 ‘박종훈의 경제쇼’ 연출

대한민국 축구를 열렬히 응원하며

by 관리자 posted Jul 07, 2018
Extra Form

 

‘Goal!(골)’

 

고마워요시네마.jpg

 

  평소에는 잘 읽지도 않으면서 간절한 일이 생기면 교전부터 찾게 됩니다. 이번 일만 도와주시면, 이뤄주시면 정말 착하게 살겠습니다, 스스로에게 다짐하면서 온갖 맹세를 다하게 되는데 사실, 좀 낯간지럽죠. 내가 그토록 간절히 원 할 만큼 최선을 다했는가, 자격이 있는지 자꾸 스스로에게 묻게 되고 ‘다시는’ ‘절대’ ‘영원히’이런 거창한 수식을 붙이는 것도 조심스럽습니다.


  하지만 제가 정말 순도 100% 간절한 기도를 한 적이 있는데요, 바로 2002년 월드컵 때 이탈리아 전을 보면서입니다. 1대1, 연장전까지 갔을 때, 정말 미치겠는 겁니다. ‘법신불사은이시여 제발 우리 선수들에게 용기를 주소서’, 경기 내내 교전을 가슴에 품고 초 집중 기도를 했는데도 승리가 우리에게 오지 않았을때, 저도 모르게 이런 말이 튀어나왔습니다.


  “법신불사은이시여, 이 경기를 이기게 해주시면 향후 10년간, 그 어떤 것도 원하지 않겠습니다!”아니, 내가 뭐라고, 축구와 아무 인연도 없고 잘 알지도 못하면서, 왜 그런 맹세가 터져 나왔는지 어이없지만 그때는 정말 절실했습니다. 그리고 몇 분 후, 안정환 선수의 골든골이 터졌습니다! 이건, 완전 실화입니다. 와, 그때의 소름 돋는 환희는 지금도 생생합니다.


  그리고 저는 10년이 훨씬 넘어서까지 무엇을 이뤄달라는 기도는 하지 않았습니다. 오랜만에 축구 영화 <골!>(2005년작)을 보면서 그때 생각도 나고 독일전에서 멋진 승리를 안겨준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도 떠올라 마음이 뭉클했습니다.


  멕시코의 가난한 소년 산티아고는 아버지의 손을 잡고 미국으로 밀입국할 때도 축구공을 놓치지 않을만큼 축구를 사랑합니다. 불법체류자로서 힘겹게 살아가지만 축구라는 인생의 목표가 있기에 산티아고는 건강하고 밝게 자라죠. 그런 산티아고를 전직 축구에이전시인 글렌이 알아봅니다. 인생은 누구를 만나느냐에 따라 완전히 달라지죠. 산티아고가 글렌을 만나지 않았다면 산티아고는 그저 축구 잘하는 멕시코 청년으로 남았을 겁니다. 산티아고의 정신적 지주인 할머니는 평생 모은 돈으로 산 영국행 비행기표를 쥐어주며 말합니다. “꿈을 잃지 마라!”


  아… 이 단순하고 평범하고 흔한 말이 산티아고를 지켜주는 주문이 됩니다. 정말 절실한 꿈이 있다면 우리는 순간순간 넘어지고 탈선하고 비틀거려도 다시 제자리로 돌아올 힘이 생기고 앞으로 나아갈 에너지가 생깁니다. 산티아고는 결국 영국의 뉴캐슬팀 연습선수가 됩니다. 하지만, 재능이 뛰어난 사람은 늘 그만큼의 장애와 고난이 따르죠. 축구선수로써 치명적 질병인 천식을 앓고 있는 산티아고는 설상가상, 동료들의 엄청난 텃세도 견뎌내야 합니다. 그러나 산티아고에게 축구는 종교였기에, 무엇보다 선한 마음이 있었기에 이 모든 어려움을 이겨냅니다. 그리고 그토록 서고 싶었던 경기에 출전하는 산티아고! 이제는 패스도 잘하고 팀을 먼저 생각하는 선수로 성장한 산티아고에게 관중들은 열렬한 환호를 보내줍니다.


  우리나라 대표팀의 선수 한 명 한 명도 산티아고만큼의 눈물겨운 스토리가 있을 겁니다. 운이 좋아서 그 자리에 간 선수는 단 한명도 없을 테니까요. 가족들은 또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차라리 내가 뛰고 말지, 슬럼프와 부상, 국민의 비난을 받는 선수를 둔 가족들의 마음고생, 상상하기 힘듭니다. 영화에서 뉴캐슬 팀의 감독이 산티아고에게 말하죠. “유니폼 앞의 이름이 뒤의 이름보다 중요하다!”그만큼 국가대표의 무게는 엄중합니다. 이번 월드컵에 나섰던 우리 선수들, 정말 고생 많았습니다. 그리고 고마웠어요. 아쉬운 점도 있었지만, 어느 경기에서도 무너지지 않았으며 독일전에서 보여준 그대들의 모습은 온 국민에게 엄청난 자부심과 행복을 선물해줬습니다. 대한민국 축구, “꿈을 잃지 마세요, 우리가 있잖아요!”


  1. [1104호]  wonglish | 대종경 서품 제15장中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오늘에 있어서 아직 증명하지 못할 나의 말일지라도 허무하다 생각하지 말고, 모든 도에 의하여 차차 지내가면 /멀지 않은 장래에 가히 그 실지를 보게 되리라” “Do not be discouraged that my ...
    Date2018.11.13 Category연재 Views4
    Read More
  2. [1103호]  행복의조건 | 194. 경계에 반응하는 태도

    글.그림 이수현

    Date2018.11.13 Category만평 Views2
    Read More
  3. [1103호]  도문(道門)의 마스터키(Master key)

    박교무의 ‘유림산책’儒林散策 (27) | 박세웅(성호) 교무(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연구소 HK교수)

    어릴 적 우리 집에는 서로 다른 6가구가 모여 살았다. 누군가 혹 열쇠를 안에 넣고 방문을 잠그거나 열쇠를 잃어버리는 상황이 생기면, 그들은 어머니를 찾아왔다. 어머니는 그 집의 주인으로서 6가구의 모든 방문을...
    Date2018.11.08 Category연재 Views9
    Read More
  4. [1103호]  묵상심고의 방법

    길튼교무의 정전산책 (126) ㅣ 방길튼 교무(나주교당)

    『정전』「심고와 기도」의 장에 ‘심고와 기도’의 종류가 제시되어 있습니다. 하나는 묵상심고이고 또 하나는 실지기도와 설명기도입니다. 심고와 기도에 있어서 “상대처가 있는 경우에는 묵상 심...
    Date2018.10.29 Category연재 Views34
    Read More
  5. [1103호]  wonglish | 대종경 서품 제13장中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마음이 한 번 전일하여 조금도 사가 없게 되면 곧 천지로 더불어 그 덕을 합하여 모든 일이 다 그 마음을 따라 성공이 될 것이니” “If your mind is concentrated and completely devoid of self...
    Date2018.10.23 Category연재 Views11
    Read More
  6. [1102호]  행복의조건 | 193. 두 개의 눈

    글.그림 이수현

    Date2018.10.23 Category만평 Views5
    Read More
  7. [1102호]  어쩌면 후천시대는 오는게 아니라 만들어야 하는 시대인지도 모르겠다

    사진으로 만나는 한국 토착 사상 기행 - 23 | 천지은 교도 (원불교출판사 편집장, 남중교당)

    화창한 가을날 일부 김항의 묘소에 다녀왔다. 1898년 73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난 일부는 충남 논산시 양촌면 남산리 산 41-1에 전형적인 유학자의 무덤 양식으로 자리를 잡았다. 묘 입구에는 현재 후손이 살고 있다...
    Date2018.10.23 Category연재 Views5
    Read More
  8. [1102호]  세월이주는가장큰선물, 공감과용서

    「고마워요, 유행가」 ㅣ 조휴정(수현, 강남교당) KBS1 라디오 ‘박종훈의 경제쇼’연출

    김종찬 ‘당신도 울고 있네요’ 가을은 울기도 좋은 계절입니다. 원래도 눈물이 많긴 했지만, 가을에는 더 자주, 시도 때도 없이 눈물이 납니다. 뉴스를 보다가도 눈물이 나고 아장아장 걷는 귀여운 아기를...
    Date2018.10.23 Category연재 Views8
    Read More
  9. [1102호]  신간 | ‘설화, 욕망을 품다’

    이경식(혜화) 교도의 신간

    신실한 신앙인이자, 문학도인 이경식(혜화) 교도가 신간 『설화, 욕망을 품다』를 출간했다. 민속과 문학의 접점에서 구비문학을 발견하고 오랜 세월 설화를 연구한 이 교도는 결과물로 용 설화를 다룬『미르』에 이...
    Date2018.10.23 Views5
    Read More
  10. [1102호]  배움의 네 단계

    내 생애 처음 만나는 명상(41) ㅣ 박대성 교무(본지 편집장, 길용선원 지도교무)

    우리가 무엇(그것이 학습을 통한 지식이든, 명상을 통한 지혜이든)을 배우기 위해서 거쳐야하는 네 가지의 단계가 있습니다. 그것을 ‘의식의 네 단계’라고 부르기로 하겠습니다. 그 중에 첫번째 단계는 ...
    Date2018.10.23 Category연재 Views4
    Read More
  11. [1102호]  wonglish | 대종경 서품 9장中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그대들은 자타의 관념을 초월하고 오직 공중을 위하는 본의로만 부지런히 힘쓴다면 일은 자연 바른 대로 해결되리라” “If you transcend the conception of self and others and diligently work...
    Date2018.10.18 Category연재 Views18
    Read More
  12. [1101호]  신간 | 이용제 교무의 전통매듭수첩

    매듭이란 끈을 사용해서 엮고 맺고 조이는 방법으로 여러 가지 모양을 만드는 수법이나 그 만들어진 형태를 말한다. 최초의 매듭은 선사시대 사람들이 식물의 줄기나 나무껍질, 동물의 가죽, 털 등을 도구에 묶거나 ...
    Date2018.10.08 Views33
    Read More
  13. [1101호]  행복의조건 | 192. 꽃가루(화분)

    글.그림 이수현

    Date2018.10.08 Category만평 Views12
    Read More
  14. [1101호]  가을 하늘에서 온 메시지

    박교무의 ‘유림산책’儒林散策 (26) | 박세웅(성호) 교무(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연구소 HK교수)

    요즘 가을 하늘이 참 좋다. 높고 푸름이 절정을 이루어서 그 동안 미세먼지로 고통 받았던 일상들이 치유되는 기분이다. 가을은 베란다에 들어오는 햇살을 등 뒤로 하고 좋은 책 한권을 읽는 여유로도 좋고, 선선한 ...
    Date2018.10.08 Category연재 Views10
    Read More
  15. [1101호]  좌선과 그 공덕

    길튼교무의 정전산책 (125) ㅣ 방길튼 교무(나주교당)

    좌선은 마음에 있어 망념을 쉬고 진성(진여의 본성)을 나타내는 공부이며, 몸에 있어 화기를 내리게 하고 청정한 수기를 오르게 하는 방법입니다. 망념은 눈앞의 경계에 끌려 다니는 잡념 상태라면 진성(眞性)은 단...
    Date2018.10.08 Category연재 Views11
    Read More
  16. [1101호]  wonglish | 대종경 서품 4장(개교표어)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물질이 개벽(開闢)되니 정신을 개벽하자” “With this Great Opening of matter, let there be a Great Opening of spirit” * Great Opening : 개벽(開闢) 크게 열린다는 뜻입니다. ‘...
    Date2018.10.04 Category연재 Views12
    Read More
  17. [1100호]  신간 | 김효신 교도의『장자 - 내편』

    커뮤니케이션을 전공한 김정탁(법명 효신, 원남교당) 성균관대학교 교수가 새로운 시각으로 재해석한 「장자 - 내편」을 출간했다. 이 책을 통해 인류 역사상 가장 위대한 소통의 사상가인 장자를 만날 수 있다. 동...
    Date2018.10.01 Views12
    Read More
  18. [1100호]  행복의조건 | 191. 나의 범위

    글.그림 이수현

    Date2018.10.01 Category만평 Views8
    Read More
  19. [1100호]  “왜 일부는 정역을 만들고 전하려고 했을까?”

    사진으로 만나는 한국 토착 사상 기행 - 22 | 천지은 교도 (원불교출판사 편집장, 남중교당)

    ‘주역’은 공자가 가죽끈이 세번이나 끊어질 정도로 읽었다는 동양고전의 으뜸이다. 세종대왕이 훈민정음을 만든 원리가 ‘역’의 음양오행에 따른 것이라는 게 1940년에 발견된 해례본에 설명...
    Date2018.10.01 Category연재 Views8
    Read More
  20. [1100호]  초라하면 초라한 대로 찌질하면 찌질한대로 소중한 내 식구

    「고마워요, 시네마」 ㅣ 조휴정(수현, 강남교당) KBS1 라디오 ‘박종훈의 경제쇼’연출

    ‘고령화 가족’ 곧 추석입니다. 언젠가 저희 방송에 출연했던 외국인이 ‘명절을 이렇게 싫어하는 나라는 처음 봤다’고 할 만큼 벌써부터 ‘남자는 남자대로 여자는 여자대로 스트레스 ...
    Date2018.10.01 Category연재 Views13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8 Next
/ 148

로그인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