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1113호
2019.01.13

지난 호 보기

구독하기
최신호 주요기사
최근 많이 본 기사
 
연재

「고마워요, 시네마」 ㅣ 조휴정(수현, 강남교당) KBS1 라디오 ‘박종훈의 경제쇼’연출

설레는 마음으로 2019년을 기다리며

by 관리자 posted Jan 07, 2019
Extra Form

프랭크 시나트라 ‘마이웨이’

 

유행가.jpg

 

  모든 것에는 끝이 있죠. 지겹고 힘들었던 직장생활, 죽고 못 살았던 사랑, 계속 될 것만 같았던 삶도 결국 끝이 납니다. 그걸 알면서도 하루하루 충만하게 살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러다 정말 끝이 보일 때쯤, 정신이 번쩍 나죠. 허무하고 아쉽고 후회되는 일들이 밀려듭니다.


  ‘저렇게 밖에 살지 못할까’, 비난했던 인생선배들과 비슷한 모습으로 늙어가는 나를 볼 때, 깜짝깜짝 놀랍니다. 그래서 요즘은 타인의 인생에 대해 섣부른 판단을 못합니다. 무엇이 옳고 그른지, 무엇이 선이고 악인지, 확신하기가 점점 더 어려워지니까요.


  모든 인생은 가치가 있다는 것, 나름의 최선이 있었으며 그렇지 않았다 해도 우린 모두 가여운 존재라는 것도 깨닫게 됩니다. 특히?노인의 깊은 주름은 볼 때마다 마음이 먹먹해집니다. 이제는 아무도 소중히 여겨주지 않는 삶, 운이 좋으면 자식들의 사랑을 듬뿍 받으며 익숙한 나의 집에서 죽음을 맞겠지만 그런 분을 최근 들어 한 분도 못 봤습니다. 저 역시 어머님을 요양원에서 보내드렸으니까요.

 

  어떻게 키운 자식이고 얼마나 처절하게 살아온 인생입니까. 지금 80대 이상인 분들은 그야말로 인생 자체가 다 소설이고 다 다큐멘터리 감입니다. 존경은커녕 잘살게 된 대한민국에서 가장 먼저 버림받았던 그 분들. 고집 세고 세련된 시민의식도 없고 내 가족밖에 모르는 그분들의 이기심 덕분에 우리가 이만큼 살고 있지만 바로 그 점 때문에 자손들이 싫어하게 된 그분들을 보며 20년, 30년 후의 나를 생각해봅니다.


  우리도 언젠가 어떤 이유로 새로운 세대에게 버림받겠죠. 늙지 않는 인생은 없으며 대부분의 우리는 변화하는 새 세상에서 낙오자들일뿐이니까요. 그래서 요즘은 프랭크 시나트라의 ‘마이 웨이(My Way)’를 자주 듣습니다. 뒷방으로 밀려나는 나이가 되다보니 인생이 새롭게, 넓게, 깊게 보이고 60년 이상 이 세상을 버텨낸 선배들이 대단해보이니까요(지면 사정상 번역본으로 가사를 요약해서 올려봅니다.)


  “이제 거의 다 왔군. 그래 마지막 커튼이 내 앞에 있어. 친구여 내 이건 분명히 말하지, 내가 확고하게 지켜왔던 내 삶을 말이야. 난 충만한 삶을 살아왔어. 난 모든 길(way)을 다녀봤어. 하지만 더 이보다 훨씬 더 많이 내 방식(way)으로 삶을 살았지. 후회라 조금은 있어. 아니 다시 말하지, 너무 적어! 난 해야 하는 것을 했을 뿐. (중략) 난 사랑했고 난 웃고 울었네. 난 충만한 적도 있었고 때론 실패도 겪었지. 그리고 지금 눈물이 잦아들면서 난 그 모든 것이 참 재밌었다는 걸 알게 되네. 난 그렇게 두려워하며 살지 않았어, 난 내 방식대로 살았지.”

 

  가지 않은 길, 가지 못한 길에 대한 아쉬움도 있지만 모두, 정말 애쓰셨습니다. 대부분 가난했던 우리, 대부분 복종을 강요당했던 우리지만 희망을 잃지 않았고 완전히 쓰러지지도 않았으니까요. 우리는 우리 세대보다 더 나은 세상을 만들고 싶었고 최선을 다해 노력했으니까요. 가끔 생각했습니다. 내가 세상에 나온 이유가 뭔가 있지 않을까?


  그냥 이렇게 살다가 끝나는 걸까? 질문은 요즘도 불쑥 던져집니다. ‘방송’이라는 중요한 분야에서 일할 수 있었고 가족에 대한 책임을 다하려 노력했기에 충분히 의미 있었다고 스스로를 위로하다가도 그래도 뭔가 알맹이가 빠진 것 같은 허전함은 어쩔 수 없습니다.


  그래서 지금부터는 그야말로 마이 웨이(My Way)를 걸으며 그 답을 찾아보겠습니다. 더 많이 웃고, 더 많이 나누고, 더 많이 감사하고 더 많이 감동하며 살겠습니다. 더불어, 다른 사람의 인생을 더 많이 응원하며 살 겁니다. 친구들을 더 사랑할겁니다. 가족과 더 많이 시간을 보낼 겁니다. 무엇보다 재미에 목숨 걸며 살 겁니다. 열정은 아직 차고 넘칩니다. 설레는 마음으로 2019년을, 미래를 기다립니다. 그동안 부족한 저의 글을 읽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 그동안 소중한 글로 함께한 조휴정 피디님께 고마움을 전합니다.


  1. 행복의조건 | 204. 새해, 마음챙김

    글.그림 이수현

    Date2019.01.17 Category만평 Views12
    Read More
  2. "이럴 거면 왜 만들었어요? 세상엔 종교도 많은데 …”

    사진으로 만나는 한국 토착 사상 기행 - 29 | 천지은 교도 (원불교출판사 편집장, 남중교당)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시골에서 어르신을 만나면 “아이고 젊은 양반이 이런 곳까지 뭣하러 왔어? 밥 안 먹었으면 이리와 앉아. 밥은 함께 먹어야 맛있지”라는 말을 격의 없이 주고 받았다. ‘...
    Date2019.01.17 Category연재 Views26
    Read More
  3. 마음을 잘 씁시다

    박교무의 ‘유림산책’儒林散策 (32) | 박세웅(성호) 교무(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연구소 HK교수)

    성균관대학교에서 대학원을 다니던시절, 유학과의 한 교수가 수업시간에 “공자·맹자·주자 등 성인들의 말씀은 참 좋은데 그래서 그것을 어떻게 실천하자는 것인가를 구체적으로 파고들면 쉽게 ...
    Date2019.01.17 Category연재 Views37
    Read More
  4. 아하! 원불교 | 법신불 일원상

    문현석 교무 · 번개교당

    원불교의 상징인 저 동그라미 일원상의 의미가 궁금해요. 우리 주변을 보면 원을 활용한 디자인, 조형물들을 자주 만날 수 있죠. 원불교에서 만나는 동그라미(원)는 법신불 일원상 혹은 법신불 사은이라합니다. 우선...
    Date2019.01.17 Category연재 Views15
    Read More
  5. 혁신·평화 그리고 회복

    황상원교무의 글로벌 스피크 아웃(Global speak out)

    기해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교도님들과 교무님들 그리고 모든 이들의 가정에 법신불 사은의 은혜가 가득하길 염원드립니다. 제가 지금껏 받은 모든 은혜에 대한 ‘보은’의 마음으로 이 글을 시작하고자 ...
    Date2019.01.17 Category연재 Views15
    Read More
  6. 행복의조건 | 203. 성인의 욕심

    글.그림 이수현

    Date2019.01.14 Category만평 Views7
    Read More
  7. 12월의 끝자락에서

    박교무의 ‘유림산책’儒林散策 (31) | 박세웅(성호) 교무(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연구소 HK교수)

    2018년 한 해도 얼마 남지 않았다. 이때가 되면, 한 해를 잘 마무리 하고, 새해의 계획을 잘 세우고자 하는 마음이 누구에게나 들 것이다. 특히 마음공부에 뜻을 둔 사람은 ‘서원’과 ‘참회’...
    Date2019.01.14 Category연재 Views7
    Read More
  8. 일원상과 삼학

    길튼교무의 정전산책 (完) ㅣ 방길튼 교무(나주교당)

    <정전> ‘교법의 총설’을 보면 “법신불 일원상을 수행의 표본으로 모시고 수양·연구·취사의 삼학을 수행의 강령으로 정한다.”는 대목이 나옵니다. ‘일원상’은 수...
    Date2019.01.14 Category연재 Views13
    Read More
  9. 행복의조건 | 202. 안녕, 2018년!

    글.그림 이수현

    Date2019.01.07 Category만평 Views12
    Read More
  10. 낡은 사상으로는 새 세상을 만들 수 없다

    사진으로 만나는 한국 토착 사상 기행 - 28 | 천지은 교도 (원불교출판사 편집장, 남중교당)

    산 정상에 어미가 아이를 안고 있는 듯한 바위가 있어, 이름이 모악(母岳)인 산 아래에 저수지가 하나 있다. 금평저수지인데 김제시 금산면 금산리와 청도리에 걸쳐 있으며 1961년에 축조되었다. 모악산 근처의 여러...
    Date2019.01.07 Category연재 Views12
    Read More
  11. [1111호]  설레는 마음으로 2019년을 기다리며

    「고마워요, 시네마」 ㅣ 조휴정(수현, 강남교당) KBS1 라디오 ‘박종훈의 경제쇼’연출

    프랭크 시나트라 ‘마이웨이’ 모든 것에는 끝이 있죠. 지겹고 힘들었던 직장생활, 죽고 못 살았던 사랑, 계속 될 것만 같았던 삶도 결국 끝이 납니다. 그걸 알면서도 하루하루 충만하게 살기가 쉽지 않습...
    Date2019.01.07 Category연재 Views10
    Read More
  12. 신간 | 스타트업 버티고 9+1

    ‘실패를 줄이는 선배 CEO들의 리얼한 창업 분투기’

    「스타트업 버티고 9+1」은 창업인들에게 실패를 줄일 수 있도록 선배 CEO들의 리얼한 창업 분투기를 풀어낸 인터뷰집이다. 20여 년 컨설턴트와 전문 멘토로 활동하며 다양한 기업인들의 애로사항을 들어온 저자 김...
    Date2019.01.07 Views8
    Read More
  13. wonglish | 대종경 서품 제18장中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우리는 재가와 출가에 대하여 주객의 차별이 없이 공부와 사업의 등위만 따를 것이며” “we will be concerned only with the rank of practice and work without discriminating between laity a...
    Date2019.01.04 Category연재 Views15
    Read More
  14. 행복의조건 | 201. 다른 걱정

    글.그림 이수현

    Date2019.01.04 Category만평 Views7
    Read More
  15. 증산의 큰 뜻은 대중화되었을까?

    사진으로 만나는 한국 토착 사상 기행 - 27 | 천지은 교도 (원불교출판사 편집장, 남중교당)

    어떤 종교적인 건축물 안으로 들어가면 그 종교의 신자가 아님에도 옷깃을 여미게 되고, 평소 감지하지 못했던 숙연한 감정을 느낄 때가 있다. 나에겐 모악산 금산사에서 보냈던 시간들이 그랬다. 심리적으로 위안을...
    Date2019.01.04 Category연재 Views12
    Read More
  16. 나는 어디로 가게 될까?

    박교무의 ‘유림산책’儒林散策 (30) | 박세웅(성호) 교무(원광대학교 마음인문학연구소 HK교수)

    교단에서는 교정원이 새롭게 구성됨에 따라 곧 전무출신들의 대대적인 정기인사가 단행될 예정이다. 인사는 ‘전무출신인사임면규정’과 ‘전무출신인사임면시행규칙’을 기준으로 진행되며 지...
    Date2019.01.04 Category연재 Views11
    Read More
  17. 신간 | 한국근대의탄생, 개화에서개벽으로

    원광대 원불교사상연구원 조성환 책임연구원, 신간 출판

    원광대학교(총장 김도종) 원불교사상연구원 책임연구원 조성환 박사가 ‘한국 근대의 탄생: 개화에서 개벽으로(모시는사람들, 2018년)’를 출간했다. ‘한국 근대의 탄생: 개화에서 개벽으로’...
    Date2019.01.04 Views6
    Read More
  18. 심신작용 처리건과 시비이해

    길튼교무의 정전산책 (128) ㅣ 방길튼 교무(나주교당)

    『정전』수행편 제6장「일기법」중 ‘정기일기법’의 한 조목으로 ‘심신작용의 처리건’이 등장합니다. 심신작용의 처리건은 학원이나 선원에서 훈련을 받는 공부인이 정기로 기재하는 일기 방...
    Date2019.01.04 Category연재 Views13
    Read More
  19. wonglish | 대종경 서품 제17장中

    권상은 교도(영등포교당)

    “부처님께서는 우주 만유가 다 부처님의 소유요, 시방 세계가 다 부처님의 집이요 일체중생이 다 부처님의 권속이라 하였으니” “the Buddha called all things in the universe his possessions, ...
    Date2019.01.04 Category연재 Views7
    Read More
  20. 행복의조건 | 200. 진정한 힘

    글.그림 이수현

    Date2018.12.27 Category만평 Views25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0 Next
/ 150

로그인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