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1113호
2019.01.13

지난 호 보기

구독하기
최신호 주요기사
최근 많이 본 기사
 

전정오 교도(분당교당·건국대 겸임교수)

한울안칼럼 - 원망생활을 감사생활로 돌리자

by 관리자 posted Jan 31, 2019
Extra Form

 

 

 

 

경기인천교구에서 교도들이 감사일기를 쓰기 시작한 지 2년이 된다. 감사일기를 쓰다 보면 평소에 잊고 지나쳐버린 소소한 일상에서 참으로 감사할 일들이 많다는 것을 발견하게 된다. 교무님은 감사할 거리를 못 찾아 감사일기 쓰기가 힘들면 ‘숨 쉴 수 있어서 감사합니다’, ‘아름다운 자연을 볼 수 있어 감사합니다’ 등 천지은에 대한 감사를 기재하라고 말씀한다.
 

감사하는 마음은 우리의 생각 여하에 달려 있다. 같은 일이라도 어떤 사람에게는 감사한 일이 될 수 있고, 어떤 사람에게는 원망스러운 일이 될 수 있다. 필자의 지인 중에는 형님이 대학까지 공부시켜 주었는데도 대학원을 보내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크게 원망하는 사람이 있다. 사실 형이 대학공부까지 할 수 있게 해 준 것만도 크게 감사할 일인데, 원망을 안고 산다는 건 결국 본인에게도 불행한 일일 것이다.

 

그런데 우리는 살면서 감사보다는 원망을 크게 키우는 어리석음을 범하기 쉽다. 필자는 ‘감사의 위력은 병도 고치고 심지어 암에 걸린 사람도 낫게 한다’는 사례를 읽은 적이 있다. 이나모리 가즈오 교세라 회장은 “함께 열심히 일해 주는 직원, 부탁을 들어주는 거래처는 물론 무리한 가격 인하를 요구하는 고객에게도 나 자신을 단련시켜 준다는 생각으로 감사했다”고 회고한다.

 

일본의 국민적 영웅으로 추앙받는 경영의 신 마쓰시타 고노스케도 하늘의 세 가지 큰 은혜를 입었다고 이야기한다. 그 세 가지 은혜는 ‘가난과 허약함과 못 배운 것’이라고 했다. 마쓰시타 회장은 “나는 가난 속에서 태어났기 때문에 부지런히 일하지 않고서는 잘 살 수 없는 진리를 깨달았다. 또한 허약하게 태어난 덕분에 건강의 소중함도 일찍이 깨달아 몸을 아끼고 건강에 힘써 90세가 넘었어도 30대의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그리고 초등학교 4학년을 중퇴했기 때문에 항상 이 세상 모든 사람을 나의 스승으로 받들어 배우는 데 노력해 많은 지식과 상식을 얻었다. 이러한 불행한 환경이 나를 이만큼 성장시켜 주기 위해 하늘이 준 시련이라 생각되어 항상 감사하고 있다”고 했다.


하지만 마쓰시타 회장의 경우에도 지나고 보니 ‘가난, 허약함, 못 배운 것’이 은혜가 되었다고 생각하는 것이지, 삶의 과정 중에는 큰 원망이 되었을 수도 있다. 필자의 경우도 고교시절 심한 축농증으로 말할 수 없는 고통을 겪었다. 뼈를 에이는 고통과 심각한 두통, 그리고 숨 막힘으로 거의 공부를 할 수 없는 상태였다. 그러다 보니 늘 자신이 없었고, 공부에 대한 압박으로 불행한 시간을 보냈다. 그러나 결과적으로 보면 그때 받은 아픔과 공부에 대한 미련 때문에 30대 중반의 나이에 미국에서 박사학위를 시작할 수 있었다. 결과적으로 보면 내게도 축농증은 감사할 일이 된 것이다.

 

우리는 살면서 많은 어려움을 겪는다. 물론 생각지도 않은 사고, 불치의 병, 재 산상의 큰 손해 등으로 인한 고통 속에서도 감사한 마음을 갖는다는 것은 참으로 어려운 일이다. 또한 우리는 살아가면서 세상에 책임을 전가하고, 자신의 책임을 다른 사람에게 전가하는 일이 비일비재하다. 이처럼 원망하는 것도 하나의 습관이 되면 쉽게 원망심을 내고 남의 탓으로 돌리기 쉽다.

 

대종사께서는 ‘원망생활을 감사생활로 돌리자’를 일상수행요법에 밝혀줬다. 원망생활을 감사생활로 돌리는 것은 그냥 생각과 말로 되는 일이 아니다. 사은의 은혜에 늘 감사하며, 꾸준한 삼학공부를 통해 돌리는 법이 자연스럽게 몸에 익어야 매사에 감사하는 마음이 든다. ‘감 사 빚’은 ‘금전 빚’보다 무섭다고 한다. 감사할 줄 아는 사람이 반드시 성공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감사할 줄 모르는 사람은 성공하기 힘들 것이다. 캘리포니아 대학 심리학 교수인 로버트 에몬스의 말은 우리에게 큰 시사점을 던져 준다. “고마움을 표시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더 건강하고 낙천적이며, 긍정적이고 스트레스에 잘 대처한다. 또한 타인을 기꺼이 도우려는 마음이 생기고 더욱 관대해지며, 중요한 목표를 향해 더욱 진보한다.”

 

 


  1. [1114호]  카툰) 행복의 조건 205화 "걸음마"

    둘째 바다, 걸음마를 시작하다!

    Date2019.02.08 Views7 file
    Read More
  2. No Image

    [1114호]  한울안칼럼 - 원망생활을 감사생활로 돌리자

    전정오 교도(분당교당·건국대 겸임교수)

    경기인천교구에서 교도들이 감사일기를 쓰기 시작한 지 2년이 된다. 감사일기를 쓰다 보면 평소에 잊고 지나쳐버린 소소한 일상에서 참으로 감사할 일들이 많다는 것을 발견하게 된다. 교무님은 감사할 거리를 못 찾...
    Date2019.01.31 Views51
    Read More
  3. [1114호]  ‘원불교학 배워 무시선 전하고 싶다’

    원선교 교도, 원다르마센터 동선 참가

    미주총부법인 원다르마센터가 지난해 12월29일~1월1일까지 11차 원불교 동선훈련 (Won Moving Meditation Retreat)을 진행했다. 명상을 좇는 수행인들에게 선의 바른 단계를 밟아, 수행과 생활이 둘 아닌 공부를 훈...
    Date2019.01.31 Views28 file
    Read More
  4. [1114호]  알팅고 보드게임 첫 개시

    한국마사회 분당지사, 하얀마을복지회관에 기부금 전달

    한국마사회 분당문화공감센터가 하얀마을복지회관의 ‘어르신의 인지개선을 위한 보드게임 알팅고’ 사업을 위한 기부금 500만원을 전달했다. 기부금 전달식에는 한국마사회 분당지사 이용선 지사장 및 신...
    Date2019.01.31 Views12 file
    Read More
  5. [1114호]  날마다 새롭게 365배 절 수행 호응 높아

    고봉중·고등학교 겨울 신앙수련회 - 은혜의집, 서울교구 봉공회 협력

    서울교구 은혜의집(강성운 교무)이 고봉중·고등학교 원불교반 학생들을 대상으로 1월8일~11일 3박4일 겨울 신앙수련회를 진행했다. 나흘간 오전 10시~오후 4시까지 이뤄지는 수련회는 첫째 날 레크리에이션으...
    Date2019.01.31 Views12 file
    Read More
  6. No Image

    [1114호]  또다시 꿈꾸는 우리

    한덕천 교구장, 여섯 번째 설법집

    원불교강남교당교도회가 서울교구장으로 부임한 한덕천 교감교무를 보내며 여섯 번째 설법집을 냈다. 신간 <또다시 꿈꾸는 우리>는 원기66년 설립된 강남교당이 양재동 시대를 거쳐, 원기백천 천불도량 기도일념으로...
    Date2019.01.30 Views18
    Read More
  7. [1114호]  이성택 교령, <어떻게 살 것인가>

    <정전> 강의 모음집, 다가올 미래 삶의 방향 제시

    지은이 이성택 | 가디언 출판사 | 23,000원 서울교구 교령으로 추대된 교산 이성택 원로교무가 WBS 원음방송을 통해 강의한 <정전> 교리해석을 한 권의 책으로 담았다. 소태산 대종사의 교리 핵심인 <정전>을 통해 ...
    Date2019.01.30 Views18 file
    Read More
  8. [1114호]  원광언론인상 수상자…후배들의 밝은 등불 되겠다

    정론 직필이 언론인의 사명, 25일 전주서 시상식 진행

    원광대학교(총장 박맹수)는 언론문화 창달과 대학 명예를 빛낸 동문 언론인을 대상으로 매년 원광언론인상을 수상해 왔다. ‘2019년 원광언론인상’에는 시사전북 김진구 발행인(사진 왼쪽/국어교육과 졸...
    Date2019.01.30 Views14 file
    Read More
  9. [1114호]  전세교당 탈피, 우리교당 갖기 염원

    성동교당 교도회장 이·취임식 / 오고 싶은 교당, 즐거운 교당

    원불교 서울교구 성동교당 (신중경 교무)은 1월1일 신정절 기념식을 올리고 교도회장 이·취임식을 진행했다. 성동교당 제3대 교도회장으로 선출된 김정상 교도는 원기 64년 김천교당에서 입교했다. 한양대학...
    Date2019.01.30 Views14 file
    Read More
  10. [1114호]  75m 굴뚝 위 고공농성, 834일 만에 노사 협상 타결

    원불교 사무여한단, 파인텍 노동자 위한 기도

    파인텍 노사 협상이 1월11일, 834일 만에 극적으로 타결됐다. 차광호의 고공농성 408일, 홍기탁·박준호의 고공농성 426일간의 절박한 투쟁이 만들어낸 노동자들의 승리였다. 이들은 이제 서울 양천구 서울에...
    Date2019.01.30 Views10 file
    Read More
  11. No Image

    [1114호]  둥근 ‘일원상’에 담긴 뜻

    아하!원불교2 / 문현석교무(번개교당)

    Q: 교무님, 일원상 내용을 더 자세히 알고 싶어요. <정전> 원문을 보면 ‘일원은 법신불이니, 우주만유의 본원이요, 제불제성의 심인이요, 일체중생의 본성’ 이라고 밝혀져 있습니다. ‘우주만유의 ...
    Date2019.01.30 Views37
    Read More
  12. [1114호]  한울안칼럼 - 지금 나는 그 길을 잘 가고 있는가

    허인성 교도(정릉교당)

    대종사께서는 원기 원년 4월28일에 대각을 이루시고 말씀하셨다. ‘만유가 한 체성이며 만법이 한 근원이로다. 이 가운데 생멸 없는 도와 인과 보응되는 이치가 서로 바탕하여 한 두렷한 기틀을 지었도다&rsquo...
    Date2019.01.30 Views12 file
    Read More
  13. [1114호]  새 보금자리서 ‘정신개벽’ 실현

    원씨네 사무실 이안봉고식, 시민사회와 소통·합력 다져

    원불교시민사회네트워크(이하 원시네)가 서울교구 중구교당 4층으로 사무실을 이전해 1월8일 이안 봉고식을 가졌다. 교단 2세기 시민사회 개척교화를 염원하며 원기101년 2월 출범한 원시네는 교법의 사회화에 앞장...
    Date2019.01.30 Views11 file
    Read More
  14. [1114호]  스승님 훈증으로 거듭난 활불들

    새삶 정전마음공부정기훈련, 자신·인류훈련으로 새롭게

    49차를 맞은 새삶 정전 마음공부 훈증 정기훈련이 ‘나를 새롭게 교단을 새롭게 세상을 새롭게’라는 주제로 중앙중도훈련원에서 1월 3일~6일 열렸다. 새삶회와 정전마음공부회가 주관하는 이번 훈련은 18...
    Date2019.01.30 Views21 file
    Read More
  15. [1114호]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특별천도재 올려

    경기인천교구 여성회 나눔의 집 방문

    경기인천교구 여성회가 1월 8일 경기도 광주 퇴촌면에 소재한 ‘나눔의집’을 방문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건강을 기원하며 새해 인사와 과일 선물을 전달했다. 원기96년 첫걸음...
    Date2019.01.30 Views11 file
    Read More
  16. [1114호]  마음 잘 쓰는 하늘 사람 되어 품을 넓히자

    경기인천교구 봉공회 총회/교구청 봉불 합력 감사

    12일 경기인천교구 봉공회원들이 김홍선 교구장을 모시고 정기총회를 열어 새해 새 출발을 알렸다. 봉공회가 원기 104년 정기총회를 개최해 새해 새 출발을 알렸다. 1월 12일 교구청 대각전에서 열린 총회에는 김홍...
    Date2019.01.30 Views18 file
    Read More
  17. [1114호]  동행, 재가출가 함께하는 '활불공동체' 꿈꾸며

    새해특별대담/ 이산 한덕천 서울교구장

    “재가출가 모두가 일원상을 체 받아서 진급이 되고 은혜는 입을지언정 강급이 되고 해독은 입지 않도록 ‘감사의 노래, 행복의 노래, 평화의 노래’를 부르는 새해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기...
    Date2019.01.18 Views87 file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로그인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