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우선과제 부동, 교당교화·출가교역자 역량 강화
상태바
정책 우선과제 부동, 교당교화·출가교역자 역량 강화
  • 강법진 편집장
  • 승인 2021.11.27 00:15
  • 호수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가교역자협의회·교화기획위원회
서울교구는 원기106년 교구 교화사업을 마무리하며 11월 23일 서울교구청 한강교당 대각전에서 제124차 출가교역자협의회를 개최했다. 

 

서울교구는 원기106년 교구 교화사업을 마무리하며 11월 23일 제124차 출가교역자협의회와 교화기획위원회를 개최했다. 코로나 시국에도 다양한 교화사업을 전개하며 수도권 교화를 이끌어온 서울교구는 이날 원기104~106년 교구 교화정책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여론조사는 교구 내 출가교역자, 교도회장단, 교화기획위원, 재가 4개 단체와 단체 소속 교도 등을 대상으로 진행했고, 총 146명이 응답했다. 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한 우정화 교구사무국 교무는 “현장에 도움이 된 교화지원사업과 행정지원사업에 대한 질문과 향후 우선순위로 풀어야 할 교화·행정의 5가지 과제에 대해 설문했다. 보내준 의견을 참고하여 내년도 교구 교화정책 수립에 반영하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우선 도움이 된 교화지원사업에 대한 질문에 교당연합활동지원사업이 52%, 사축이재 영상 및 자료공유가 51%, 한울안신문 제작·배포가 48%, 교당교화 사례담 공유가 47%, 비대면 청년·청소년 프로그램 진행이 43%로 집계돼 우선순위로 나타났다. 이어 현장에 도움이 된 행정지원사업에는 교구 알림 서비스가 63%, 교도 입교증 및 사령장 발급이 54%, 교정지도를 통한 행정 지원이 40%, 교구 일정 달력 제작 보급 및 기부금영수증 발급서비스가 38%, 종교인 소득신고 업무대행이 34% 순으로 결과가 나왔다. 나머지 사업들도 5위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아 지속·보완사업으로 계속 추진해갈 가능성이 높다.

반면 코로나 시기를 겪으면서 달라진 교화현장은 교화·행정에 대한 몇 가지 과제(요구사항)에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특히 보완해야 할 행정정책에 72%가 출가교역자 역량 강화(서울지역 특성 고려)라고 답했고, 이어 원불교소태산기념관 리모델링(소태산홀, 기념품센터 등)에 55%가 우선 과제라고 응답했다. 뒤를 이어 급수 제한 없는 교구 인사제도 정비(49%), 교구사무국 행정기능 전문화(43%), 특성화교당 확대 및 지원(40%)을 우선순위로 꼽았다.

교화정책 우선 과제는 정기훈련 프로그램 확충, 근거리교당 발전적 통합, 법회식순 정비, 시민을 위한 마음공부 프로그램 개발, 환경 및 생태운동이 43%~37%대로 나타나 교화현장마다 다양한 형태의 지원사업이 요청되고 있음을 읽을 수 있었다.

종교계뿐 아니라 사회 각층에서 위드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는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설문결과를 발표한 우 교무는 “대중의 여론을 반영하여 향후 교구 교화정책은 원기107~109년 교정정책과 함께 고민하겠지만, 서울 특성화에 맞게 안으로 내실을 다지고 밖으로 시민들에게 도움이 되는 방향으로 설계할 계획”이라고 교화정책 방향을 언급했다.

한편, 이날 출가교역자협의회에서는 노현성 사무국장의 사회로 내년도 예산(안)과 교구비에 대한 안건이 협의됐고, 한덕천 서울교구장으로부터 원기107년도 교구인사 기준에 대한 자세한 안내가 있었다.

같은 날 저녁에는 원기106년 마지막 교화기획위원회(위원장 강준일)가 열렸다. 지난 1년간 미래·혁신·홍보미디어분과의 원기106년 사업결산과 평가가 이뤄졌고, 이를 바탕으로 12월 12일 교구 정기교의회에서 내년도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같은날 진행한 교화기획위원회에서는 미래·혁신·홍보미디어분과의 원기106년 사업결산과 평가가 이뤄졌고, 이를 바탕으로 12월 12일 교구교의회에서 내년도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12월 3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